YTN

‘옥문아’ 이민영 “임성한 작가 센 스타일 아냐…소녀 같은 분”

실시간 주요뉴스

‘옥문아’ 이민영 “임성한 작가 센 스타일 아냐…소녀 같은 분”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배우 이민영 씨와 이유리 씨가 출연한다.

6월 8일 수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배우 이민영 씨가 출연해 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 중 눈 뜨고 사망하는 연기로 각막까지 상하게 된 이유를 밝힌다.

이날 이민영 씨는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3’에서 화제가 된 출산하다가 눈 뜨고 사망하는 장면이 탄생하게 된 이유를 공개했는데, 그녀는 “진통 연기 12시간에, 눈 뜨고 사망하는 연기를 12시간만 찍었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촬영을 하고 나서 이틀 정도 눈이 안 보이더라. 눈을 너무 오래 뜨고 있어서 눈이 상했던 것 같다”라며 역대급 명장면이 탄생할 수밖에 없었던 그녀의 연기 열정을 밝혀 이목을 끌었다.

이어 그녀는 항상 파격적인 이야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결사곡’ 임성한 작가의 센 이미지와 달리 평소 소녀 스러운 면모를 고백해 흥미를 자아냈는데, “실제로는 체구도 작고 소녀 같으시다”, “옷 스타일도 망사 스타킹에 부츠, 프릴 달린 소녀스러운 옷을 좋아하신다”라며 임성한 작가의 반전 면모를 공개해 모두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또한, 이민영 씨는 4세라는 어린 나이에 아동을 대상으로 한 광고 모델 선발대회을 통해 데뷔하게 됐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는데, “부모님이 신문 광고를 보고 신청해 나가서 1등을 하게 됐다”, “이후 아역배우로 영화에서 장미희 선배님 딸 역할로 출연하며 연기를 시작하게 됐다”라고 전해 시선을 모았다.

이어 그녀는 힘들었던 아역 시절 엄마에게 귀여운 명대사(?)를 날린 일화를 전했는데, “힘든 영화 촬영을 끝내고 엄마 등에 업혀 오면서 ‘엄마, 연기가 중요해 사람 목숨이 중요해?’라고 말했다더라”, “힘들면 안 해도 된다고 했는데, 연기자의 길로 오게 된 게 운명 같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YTN star 곽현수 (abroad@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winte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