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혜성X황승언 '뉴노멀진', MZ세대 저격할 직장 생존기가 온다(종합)

실시간 주요뉴스

정혜성X황승언 '뉴노멀진', MZ세대 저격할 직장 생존기가 온다(종합)
MZ세대의 마음을 서로잡을 오피스물이 온다.

플레이리스트X CJ ENM이 공동제작하는 티빙 새 오리지널 드라마 '뉴노멀진' 제작발표회가 오늘(10일) 오후 1시 온라인 생중계 됐다. 배우 정혜성 씨, 황승언 씨, 장의수 씨, 이원정 씨가 함께 했다.

'뉴노멀진'은 트렌드의 최전선인 디지털 매거진 '뉴노멀진'을 배경으로 MX세대의 직장생활 분투기를 다룬 드라마다. '뉴노멀'은 시대 변화에 따라 새롭게 떠오르는 기준을 뜻하는 신조어. 배우들은 MZ세대들들과 직장인이 공감하며 볼 수 있을 거라 입을 모았다.

뉴노멀 매거진 피쳐에디터 차지민 역을 맡은 배우 정혜성 씨는 "에디터들의 삶뿐만 아니라 사랑, 우정 그리고 MZ세대분들과 직장인들이 고민하는 것들이 담겼다. 다양한 소재와 볼거리가 너무 많다. 재미있게 보실 수 있는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뉴노멀 편집장 송로지로 분한 황승언 씨는 "저는 MZ세대에 간당간당하게 껴있고, 요즘 친구들의 상황을 잘 모른다. 대본을 보고 많이 배웠다"며 "젊은 친구들이 이건 드라마라 저렇다고 생각하지 않고, '지금 일상이 저렇지'하고 공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작품 공개에 앞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와 장면도 꼽았다. 황승언 씨는 이원정 씨와의 '립스틱 신'을 언급하며 "저한테는 립스틱을 발라주는 신이 있었다. 손은 떨리는데 표정은 아무렇지 않더라"며 웃었다.

추웠던 촬영장도 회상했다. 장의수 씨는 "정말 추웠다. 군대에서도 느껴보지 못한 추위를 느꼈다"고, 정혜성 씨는 "한겨울에 찍는데 가을이 배경이라 입김이 나오면 안되니 얼음을 계속 물고 있었따. 2~3일 그렇게 하니 탈이 나더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뉴노멀진'은 10일 오후 4시 티빙에서 첫 공개되며, 매주 금요일 2회씩 공개된다. 티빙 공개 일주일 뒤에는 플레이리스트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도 볼 수 있다.

[사진출처 = CJ ENM, 플레이이스트]

YTN star 강내리 (nrk@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winte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