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현장] 매력 부자 세븐틴, 록부터 힙합 무대마저 완벽

실시간 주요뉴스

[Y현장] 매력 부자 세븐틴, 록부터 힙합 무대마저 완벽
세븐틴이 유닛 무대로 록부터 힙합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를 어우르며 퍼포먼스 장인의 이름값을 해냈다.

26일 오후 6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는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의 세 번째 월드투어 ‘BE THE SUN’ 서울 공연이 열렸다.

이날 세븐틴은 ‘HOT’, ‘March’, ‘HIT’ 등 강렬한 퍼포먼스를 앞세운 곡으로 초반부터 관객들을 흥분시켰다. 2년 4개월 팬데믹 기간 동안 만나지 못했단 한을 풀 듯 강력한 퍼포먼스가 이어졌다.

이후 개별 유닛 무대에서는 세븐틴의 조슈아, 버논 씨가 미니 9집[Attacca] 수록곡인 ‘2 MINUS 1’을 열창했다. 그들은 기존의 세븐틴 곡에서는 볼 수 없던 록 스피릿을 보여준 한편 두 사람이 가진 중저음의 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또한, 준,호시, 디에잇, 디노 씨는 ‘MOONWALKER’, ‘Wave’ 무대를 통해 몽환적이고 절제된 움직임으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마치 심해에 빠져 움직이는 듯한 퍼포먼스가 오히려 이들의 춤선을 돋보이게 했다.

정한, 조슈아, 우지,도겸, 승관 씨는 ‘나에게로 와’, ‘매일 그대라서 행복하다’ 두 곡을 통해 감미로운 음색과 화음을 뽐냈다. ‘매일 그대라서 행복하다’ 말미에는 승관 씨의 유도로 관객들과 오랜만의 짧은 떼창이 이뤄져 감동을 더했다.

한편, 세븐틴 월드 투어 ‘BE THE SUN’은 지난 2019년 펼쳐졌던 두 번째 월드투어 ‘ODE TO YOU’ 이후 약 2년 4개월 만에 펼쳐지는 월드투어다. 첫 번째 지역인 서울 공연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최대 규모의 오프라인 단독 공연이다.

또한, 세븐틴은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북미와 아시아 아레나 투어, 그리고 11~12월 일본 돔 투어를 통해 전 세계 캐럿들을 직접 찾아간다.

[사진=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YTN star 곽현수 (abroad@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winte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