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이슈] 옥주현, 논란 뒤로 하고 뮤지컬 활동 열중...갑질 폭로엔 침묵만

실시간 주요뉴스

[Y이슈] 옥주현, 논란 뒤로 하고 뮤지컬 활동 열중...갑질 폭로엔 침묵만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 씨가 캐스팅 논란에 이어 갑질 폭로가 이어진 가운데, 논란을 뒤로 하고 뮤지컬 및 홍보 활동에 열중하고 있다.

27일 옥주현 씨는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공연 상견례에 참석, 논란에 굴하지 않는 환한 미소를 보였다. 그는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EMK엔터테인먼트 연습실 앞에 모여든 취재진을 향해 "(공연에) 찾아뵙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말하는 등 밝은 모습을 보여줬다는 전언이다.

같은 날 오후에는 MBC 라디오 ‘두 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에 뮤지컬 배우 김성식 씨, 윤소호 씨와 함께 출연해 자신이 출연 중인 뮤지컬 ‘마타하리’ 를 홍보했다. 이날 방송에서 옥주현 씨는 '마타하리'에 대한 소개와 함께 공연을 준비했던 과정, 무대 위의 에피소드 등 작품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옥주현 씨는 최근 일었던 뮤지컬계 캐스팅 논란, 이른바 '옥장판' 사태에 대해 별다른 언급 없이 작품 홍보에만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DJ 뮤지 씨, 안영미 씨는 물론 김성식 씨, 윤소호 씨와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장난도 치는 등 밝은 모습으로 일관했다.

앞서 옥주현 씨는 이지혜 씨와 함께 뮤지컬 '엘리자벳'의 10주년 공연 투톱 출연자로 발표됐으나, 김호영 씨가 작성한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문구의 SNS 글로 말미암아 옥주현 씨의 인맥으로 '엘리자벳' 라인업을 채운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Y이슈] 옥주현, 논란 뒤로 하고 뮤지컬 활동 열중...갑질 폭로엔 침묵만

옥주현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무례한 추측을 난무하게 한 원인 제공자들은 고소할 예정이다. 사실 관계없이 주둥이와 손가락을 놀린 자는 혼나야 된다”고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이후 옥주현 씨는 20일 서울 성동경찰서를 통해 뮤지컬 배우 김호영 씨와 악플러 2명에 대해 명예훼손으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후 고소 5일만에 "이런 일이 발생하게 된 것에 책임을 느끼고 있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며 사과문을 게시, "제가 만든 소란은 제가 바로잡도록 하겠습니다"라며 고소를 취하하겠다고 밝혔다. 옥주현 씨가 사과문을 게시한 다음날 김호영 씨 측에서도 "김호영 씨가 옥주현 씨의 입장문을 보고 직접 연락, 오랜 시간 통화 끝에 오해를 풀고 상호 원만하게 화해했다"고 입장을 전했다.

옥주현 씨의 김호영 씨 고소 사건을 이렇게 일단락 됐으나, 옥주현 씨를 둘러싼 논란은 거듭 이어지는 중이다. 뮤지컬계에서 옥주현 씨의 갑질 사례가 연일 폭로되고 있기 때문.

특히, 옥주현 씨가 목 관리를 이유로 에어컨, 히터를 틀지 못하게 했다거나 물병을 던져 모욕감을 줬다는 폭로가 대중의 이목을 모았다. 뿐만 아니라 옥주현 씨로 인해 일자리를 잃었다는 폭로도 이어지기까지 했다.

사면초가에 놓인 옥주현 씨는 갑질 폭로에 대한 대응은 일절 없이 뮤지컬 및 홍보 활동에 열중하고 있다. 옥주현 씨는 김호영 씨의 SNS 저격 의혹이 발생한 지난 14일부터 매일 혹은 격일로 '마타하리' 공연을 이어왔으며, 당장 오늘(28일)도 공연을 앞두고 있다.

한편, 옥주현 씨가 출연하는 뮤지컬 '마타하리'는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이중 스파이 혐의를 받았던 최고의 무희 '마타하리'를 모티브로 탄생한 뮤지컬이다. 옥주현 씨가 극 중 맡은 역할 마타하리는 성공적인 삶을 살던 중 진실한 사랑을 만나는 인물로, 전쟁 중 연인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친다. 김성식 씨와 윤소호 씨는 프랑스군 소속의 유능한 파일럿으로 맑은 영혼과 올바른 신념을 가진 '아르망'을 연기했다. 이들은 우연히 만난 마타하리와 사랑에 빠진 뒤 그의 상처를 보듬어주는 순애보적 면모를 보여주며 많은 공연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사진=오센]

YTN star 이유나 (ly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winte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