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지수 "11년 전 골수 기증해준 남학생 결혼한다더라...기적 경험"

실시간 주요뉴스

김지수 "11년 전 골수 기증해준 남학생 결혼한다더라...기적 경험"
배우 김지수 씨가 장기 기증을 독려했다.

지난 30일 김지수 씨는 자신의 SNS 계정에 "어제 보건복지부 국립장기조직 혈액관리원 홈페이지에 올라갈 장기기증희망등록에 관한 영상을 찍고 왔다"라고 언급했다.

김지수 씨는 "평소 각막이나 장기기증, 골수기증등을 생각해 보셨으면 국립장기조직 혈액관리원 사이트에 들어오셔서 정보들을 확인하시고 참여하실 수 있다"라며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라고 독려했다.

이어 "저에게 골수를 이식받았던 친구가 고등학교 남학생이었다는 것밖에 모른다. 알고 싶어도 알 수도 없는 친구의 소식을 두 번, 그중 한 번은 소아암 병동에서, 한 번은 그 친구의 지인을 통해서 (들었다)"라며 "열심히 공부해 대학도가고 여자친구도 생겼다더라, 결혼한다 얘기들었었었 다더라 등의 소식들을 우연히 접할때마다 그 친구와 저의 인연이 정말 보통 인연은 아니구나 그런 생각을 오랫동안 해오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만나서 한번이라도 안아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한다"라며 "그리고 살면서 이런 기적을 만날수 있는 경험을 하게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김지수 씨는 "이래저래 살기 팍팍하고 힘들때 많은 요즘이지만 이럴때일수록 기적을 만날수있는 일에 함께 한다면 상대방 뿐만 아니라 오히려 나 자신에게 힘이되고 위로가 될 거라 저의 경험으로 확신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지수 씨는 지난 2005년 각막, 장기, 골수기증을 등록했으며, 2011년 유전자가 일치하는 환자에 골수를 기증했다. 2017년부터는 조혈모세포 은행 홍보대사를 맡고 있다.

YTN star 이유나 (ly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winte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