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나는솔로' 9기 옥순, 0표 굴욕에 자책…옥순 전성시대 끝나나

실시간 주요뉴스

'나는솔로' 9기 옥순, 0표 굴욕에 자책…옥순 전성시대 끝나나
'나는 솔로(SOLO)'에서 3기 연속 이어진 '옥순의 전성시대'에 대격변이 일어난다.

6일 밤 10시 30분 방송하는 ENA PLAY·SBS PLUS 예능프로그램 '나는 솔로'에서는 '0표녀'로 추락한 9기 옥순의 속마음과 첫인상 선택에 들어간 솔로녀들의 모습이 펼쳐진다.

그동안 옥순이란 이름의 솔로녀들은 6기 첫 등장부터 8기까지 무려 3연속으로 남심을 올킬하며 '나는 솔로'를 뒤흔든 바 있다. 하지만 9기 옥순은 앞서 진행된 솔로남들의 첫인상 선택에서 0표 굴욕을 당해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솔로녀들은 첫인상 선택 후 숙소에 들어와 속마음을 털어놨다. 흥분된 솔로녀들과 달리, 옥순은 자리에 바로 드러누운 채 얼굴마저 가려버렸다. 이를 본 솔로녀들은 "힘드시냐"며 걱정했고, 옥순은 "나 이영표다. 드리블이나 하러 가야겠다"며 '셀프 디스'를 했다. 급기야 옥순은 "내 첫인상이 안 좋나?"라며 자책했다.

영자는 "너무 예쁘면 (남자들이) 다가가기 힘든 것"이라며 옥순을 센스 있게 달랬다. MC 데프콘 씨 역시 옥순의 계속된 자학(?)에 "옥순이라는 이름이 초반에는 고통을 받지만 나중에 막 치고 나간다"며 희망찬 예언을 했다.

잠시 후, 솔로녀들은 본격적으로 솔로남들의 첫인상에 대한 솔직한 속내를 공유했다. 이중 한 솔로녀는 "원래 꽃미남 스타일을 좋아하는데, (한 솔로남이) 멀리서 봤을 때 농구선수 허웅 씨를 닮았다"고 고백한 뒤, "가까이서 보니까 인상이 너무 좋은 분이 계시더라"며 또 다른 솔로남에게 흔들리는 속마음을 털어놨다.

다른 솔로녀들은 기억에 남는 솔로남을 공통적으로 1명으로 지목하며 대동단결했다. 특히 한 솔로녀는 "그 분이 노린 거 아니냐"며 임팩트 있는 솔로남의 매력에 대해 언급해 이 솔로남이 누구일지 뜨거운 관심이 쏠린다.

[사진제공 = ENA PLAY, SBS PLUS]

YTN star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winte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