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당나귀 귀’ 여에스더 또 태도 논란…삿대질+외모 지적 총체적 난국

실시간 주요뉴스

‘당나귀 귀’ 여에스더 또 태도 논란…삿대질+외모 지적 총체적 난국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 중인 여에스더 씨가 다시 한 번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3일 방송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기부금 전달을 위해 모교인 서울대학교를 방문한 여에스더 씨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여에스더 씨는 양산을 쓰고 화려한 의상은 입은 채 모습을 드러냈다. 이 영상을 본 남편 홍혜걸 씨가 “환갑 아줌마가 예쁜 척을 하는게 남사스럽다”고 말하자 곧바로 정색하며 “그래서 내가 혜걸 씨와 같이 못 사는 것”이라고 받아쳐 스튜디오 분위기를 냉각시켰다.


‘당나귀 귀’ 여에스더 또 태도 논란…삿대질+외모 지적 총체적 난국

이어 여에스더 씨는 소아 심장 수술 분야 최고 권위자인 김웅한 센터장을 만났다. 이후 여에스더 씨는 김 센터장의 외모를 보고 “미간 주음은 더 생겼고 눈가 주름도 더 생겼다. 다행히 머리카락은 잘 유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여에스더 씨의 지적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기부 소감을 밝히면서도 김웅한 센터장을 향해 “비록 불친절해 보이고 딱딱하고 협조적이지 않고 말투도 거칠지만 누구보다 따뜻한 마음을 가진 분”이라고 표현했다.

또한, 여에스더 씨는 김웅한 센터장과 가진 티타임에서도 삿대질을 계속 해 홍혜걸 씨의 지적을 받았다. 그는 “표정을 험하게 짓고 가만히 앉아있는 선배였다. 왕따였다. 나는 선생님이 왕따니까 외롭게 하지 않으려고 말을 많이 붙였다”고 말해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처]

YTN star 곽현수 (abroad@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winte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