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스우파’ 노제 SNS 광고 갑질 의혹…소속사 측 “사실 아냐” (공식)

실시간 주요뉴스

‘스우파’ 노제 SNS 광고 갑질 의혹…소속사 측 “사실 아냐” (공식)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했던 댄서 노제 씨가 인스타그램 광고 과정에서 갑질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4일 한 매체는 노제 씨가 인스타그램 광고를 진행하면서 갑질을 했다는 제보에 대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노제 씨는 게시물 1건당 3~5000만원을 받고 SNS 광고를 진행하는데 다수의 중소기업 업체들이 요청기한으로부터 수개월 뒤에 게시물이 올라오는 피해를 입거나 노제 씨가 명품 브랜드와 중소기업 브랜드 관련 게시물을 구분하어 업로드 해 마케팅 진행에 차질을 빚었다.

이 같은 의혹에 대해 노제 씨의 소속사 스타팅 하우스 측은 4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밝힌 입장에서 “노제가 명품과 중소 브랜드는 나누어 SNS 게시물을 업로드 한다는 점과 1게시물당 3~5000만원 수준을 받았다는 점이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게시물 업로드 일정에 관해서는 아티스트 개인의 문제가 아닌 당사가 계약 기간을 먼저 확인한 후 일정에 맞게 SNS를 통해 업로드를 진행하고 있다. 게시물 삭제 역시 아티스트가 당사와 협의 후에 진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노제 씨 소속사 측은 “당사는 이후로도 혹시 모를 상황 등을 고려해 광고 관계자들과 오해 없이 소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마무리 지었다.

[사진=OSEN]

YTN star 곽현수 (abroad@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winte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