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광고 갑질 논란’ 노제 측 “미흡한 의사소통의 결과, 실망시켜 죄송”

실시간 주요뉴스

‘광고 갑질 논란’ 노제 측 “미흡한 의사소통의 결과, 실망시켜 죄송”
댄서 노제 측이 SNS 광고와 관련된 공식입장을 다시 발표했다.

지난 4일 한 매체는 노제 씨가 인스타그램 광고를 진행하면서 갑질을 했다는 제보에 대해 보도했다. 노제 씨는 게시물 1건당 3~5000만원을 받고 SNS 광고를 진행하는데 다수의 중소기업 업체들이 요청기한으로부터 수개월 뒤에 게시물이 올라오는 피해를 입거나 노제 씨가 명품 브랜드와 중소기업 브랜드 관련 게시물을 구분하어 업로드 해 마케팅 진행에 차질을 빚었다는 것이 보도의 주된 내용이었다.

이에 대해 스타팅 하우스는 같은 날 홈페이지에서 공식입장을 게시하면서 “노제가 명품과 중소 브랜드는 나누어 SNS 게시물을 업로드 한다는 점과 1게시물당 3~5000만원 수준을 받았다는 점이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며 “게시물 업로드 일정에 관해서는 아티스트 개인의 문제가 아닌 당사가 계약 기간을 먼저 확인한 후 일정에 맞게 SNS를 통해 업로드를 진행하고 있다. 게시물 삭제 역시 아티스트가 당사와 협의 후에 진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계속되자 스타팅 하우스는 5일 오전 다시 입장을 발표했다. 스타팅 하우스 측은 “당사는 아티스트가 광고 게시물을 SNS에 업로드하기에 앞서 계약 기간과 업로드 일정을 확인 후 아티스트에게 전달, 그 후 아티스트 SNS를 통해 업로드를 진행해왔습니다. 게시물 업로드 및 게시물 삭제 관련해서는 당사와 아티스트가 협의 후 진행하였음을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위 과정 중 당사의 불찰로 인해 광고 관계자와 사전에 약속한 계약 기간을 지키지 못했고, 아티스트와 미흡한 의사소통으로 기한 내에 게시물이 업로드되지 못하거나 삭제된 점을 확인했습니다. 이로 인해 광고 관계자분들과 소속 아티스트 노제를 응원해 주시는 팬 분들에게 불편함과 실망을 끼쳐 드려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합니다”라며 소속사와 아티스트 노제 간에 소통상 오류가 있었음을 시인했다.

스타팅 하우스 측은 “당사와 아티스트는 본 사안의 심각성을 깨닫고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그리고 관계자들과 아티스트와의 원활한 소통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사진=OSEN]

YTN star 곽현수 (abroad@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winte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