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와이티엔 스타뉴스] 청량 서머 송으로 차트 정조준, 버스터즈 '여름인걸'

실시간 주요뉴스

그룹 버스터즈가 올 여름 서머퀸을 노린다.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CGV 여의도에서 그룹 버스터즈의 새 싱글 '여름인걸(tropical romance)'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날 쇼케이스 현장에는 버스터즈 멤버 지은, 타카라, 민지, 세이라, 윤지 씨가 참석, 신곡 '여름인걸' 무대 첫 선을 보였다.

버스터즈의 신곡 ‘여름인걸’은 딥 하우스(Deep House)와 어반 댄스(Urban Dance)가 가미된 장르의 곡으로, 버스터즈의 프레시하면서도 세련된 이미지에 중점을 둔 서머송이다. 바다가 느껴지는 신선한 멜로디와 중독성 짙은 신스가 특징이며, 훅 파트에 ‘바나나’ 노랫말과 어우러지는 센스 있는 포인트 안무를 심어놨다.

지난 4월 싱글 ‘리:본(re:Born)’ 발표 후 2개월 반 만에 초고속 컴백을 이룬 가운데, 멤버 지은 씨는 "기다려주신 팬분들께 서머송으로 돌아올 수 있어서 너무 설레고 기쁘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또한 민지 씨는 "쇼케이스가 처음이라 떨리지만 열심히 준비한 만큼 즐겁고 열심히 하겠다"는 포부를 전했고, 그 다짐과 함께 '여름인걸' 무대를 선보였다.

일본인 멤버 세이라 씨와 막내 윤지 씨가 새롭게 합류, 5인조 체제로 돌아왔다. 이에 세이라 씨는 "한국에 처음 왔을 때는 한국어도 어려운 상태였지만 멤버들이 잘 챙겨주고 재미있게 해줬다"고 전했고, 윤지 씨는 "팀의 마지막 멤버이자 막내다. 언니들이 많이 챙겨줘서 적응하기가 편했다"며 멤버들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민지 씨는 친자매인 지은 씨와 그룹 활동을 함께 하는 것에 대해 "서로 챙겨주기도 하지만 옷 가지고 싸울 때도 있다"라며 "하지만 멤버로서 괜찮게 지내기도 한다"라고 말했다. 지은 씨 역시 "저희가 힘들 때가 거의 없다"라며 "같이 서로서로 챙겨주는 것들이 있다"라고 전했다.

이번 활동으로 보여주고 싶은 모습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타카라 씨는 "버스터즈만의 상큼하고 청량한 모습을 느끼실 수 있으면 좋겠다. 여러분들도 같이 바다에 온 듯한 느낌을 주고 싶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윤지 씨는 "여름하면 버스터즈의 ‘여름인 걸’이 생각났으면 좋겠고 드라이브할 때 이 노래가 틀어졌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내비쳤다.

이날 버스터즈는 롤모델로 전 미스에이 멤버 수지 씨, 그룹 블랙핑크를 밝히기도 했다. 이 가운데 타카라 씨는 버스터즈만의 매력으로 "행복이다. 저희의 밝고 말랑한 모습을 보시고 저희의 시원한 에너지를 여러분들에게 전달하고 싶다"고 전했다.

향후 도전하고 싶은 콘셉트로 지은 씨는 "아련함을 보여주고 싶다"고 전했고, 컴백 활동으로 이루고 싶은 성과로 지은 씨는 "음원차트에 들어가는 것을 목표로 하고 모든 사람이 여름 노래하면 버스터즈 라는 생각이 들게끔 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지은 씨는 이번 활동을 통해 얻고 싶은 수식어로 "어느 계절에서든 잘 어울리는 그룹"이라고 전했다.

한편, 버스터즈의 새 싱글 ‘여름인 걸(tropical romance)’은 오늘(11일) 오후 6시 전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YTN star 이새 (ssmkj@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winte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