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마이웨이' 조춘, 심근경색 회복 근황 "18살 연하 아내 간병 덕분"

실시간 주요뉴스

'마이웨이' 조춘, 심근경색 회복 근황 "18살 연하 아내 간병 덕분"
배우 조춘 씨가 18세 연하의 조강지처 아내를 공개했다.

17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80년대를 대표하는 '민머리의 대명사'이자, 코믹 연기의 대가 조춘 씨가 출연했다.

방송에서 조춘 씨는 88세라는 나이가 느껴지지 않을 만큼 탄탄한 근육을 뽐냈다. 그는 심신 단련을 하기 위해 주기적으로 홀로 산속의 펜션에 들어가 생활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조춘 씨는 3년 전, 심근경색을 겪으며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당시 조춘 씨는 평소 즐기던 사우나를 마치고 나오던 도중 갑작스러운 현기증을 느끼고 쓰러져 병원에 옮겨졌고, 3개의 혈관이 막힌 심정지 판정을 받았다. 한동안 혼수상태였던 조춘 씨는 스탠트 시술 끝에 겨우 혼수상태에서 깨어났다고 한다.

이날 조춘 씨의 아내가 손수 만든 반찬을 챙겨 펜션을 찾았다. 심근경색 수술을 한 남편을 위해 혈관에 좋은 식단을 챙겼다. 이에 조춘 씨는 아내를 '황후마마'라고 부르며 고마워했고, 아내는 "그렇게 부르지 마라"라며 민망해했다. 아내는 "나이 차이가 크게 나는데 (남편이) 존댓말을 쓴다. 나는 존댓말 안 쓰고 반말한다. 그래서 (존댓말이) 불편하다"라고 밝혔다.

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무려 18세 차이. 아내는 "남편이 35세, 내가 17세 때 결혼했다"라고 말했고, 조춘 씨는 "나 만나서 꽃도 제대로 피우지 못했다. 나보다 한참 어린데 임신이 되어서 결혼했다. 고생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마이웨이' 조춘, 심근경색 회복 근황 "18살 연하 아내 간병 덕분"

알고 보니 조춘 씨는 14년 전에도 운동 중 신경을 다쳐 식물인간이 될 위기에 처한 바 있다. 조춘 씨는 "운동하다 낙법을 잘못해서 쓰러졌다. 신경을 건드려서 식물인간 일보직전까지 갔다"라며 "2번부터 7번째 경추 전부 뜯어내고 신경 확장 수술을 하고 난 다음 다시 나사로 고정했다. 지금도 척추에 나사 12개가 박혀 있다"라고 설명했다.

아내의 살뜰한 간병 덕분에 건강을 되찾았다는 조춘 씨는 "아내가 잘 때 옆에서 보면 몸에 살이 빠진 게 보인다. 나 때문에 고생했다는 생각이 들어서 혼자 눈물 흘릴 때도 있었다"라며 "나 때문에 고생해서 많이 늙었다. 너무 어렸을 때 내가 납치하다시피 데려왔다"라고 미안해 했다.

하지만 남편의 건강미에 반했다는 아내는 조춘 씨에 대해 "무섭지 않았다. 무서웠으면 같이 못 살았다. 따뜻하고 포근했다"라며 "처음 만났을 때 잘해줬다. 비 오는 날이면 영화도 보러 다녔다. 잘해주니까 좋았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조춘 씨는 "요즘 기도하면서 회개하는 게 뒤늦게라도 아내한테 잘해주자는 거다. 지금까지 날 보살펴주는데 죄송함을 마냥 느끼고 있다"라고 거듭 미안해 했고, 아내는 "끝까지 건강만 했으면 좋겠다. 돈이야 있든지 없든지 먹고 살 정도면 된다. 나이 들면 돈보다 건강이 최고니까 건강만 지켜달라"라고 남편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사진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YTN star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