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와이티엔 스타뉴스] '오겜'은 환대, '파친코'는 홀대? 파친코 배제한 에미상

실시간 주요뉴스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비영어권 작품 최초로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상 최우수 드라마 시리즈 부문을 비롯 13개 부문, 총 14개 후보에 오르며 새로운 역사를 쓴 가운데, 에미상 측이 애플tv + ‘파친코’를 지나치게 홀대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3일(한국 시각) 새벽 12시 30분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상(이하 ‘에미상’) 측은 오는 9월 열리는 시상식에 앞서 에미상 후보를 발표했다. ‘방송계 아카데미상’으로 불릴 만큼 최고 권위를 인정 받는 만큼 후보 발표에도 전 세계인의 관심이 집중됐다.

이날 가장 큰 화제를 모은 것은 역시 ‘오징어 게임’ 이었다.

‘오징어 게임’은 프라임타임 에미상 최우수 드라마 시리즈상 후보로 지명됐고, 작품을 연출한 황동혁 감독은 한국인 최초로 드라마 시리즈 부문 감독상, 각본상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또한 배우 이정재 씨는 아시아인 최초로 드라마 시리즈 부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이외에도 박해수 씨와 오영수 씨, 정호연 씨가 한국인 최초로 남우조연상과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그러나 작품성과 배우들의 빼어난 연기력으로 뜨거운 호평을 끌어냈던 애플tv + ‘파친코’는 메인타이틀 디자인 분야의 후보로만 지명되는데 그쳤다.

동명의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도서를 원작으로 하는 ‘파친코’는 한국 이민자 가족의 희망과 꿈에 대한 이야기를 섬세하고 따뜻하게 담아내며 세계의 주목을 받았던바, 다수의 외신은 에미상이 ‘파친코’를 외면한 것을 두고 쓴 소리를 냈다.

LA타임즈는 "에미상이 최고의 드라마 중 하나인 ‘파친코’를 인정하지 않았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고, 인디와이어는 "극찬을 받은 ‘파친코’가 에미상 후보에서 배제됐다. 치열한 경쟁 또는 스트리밍 시청률 잣대 등이 작용했을 수는 있지만 ‘파친코’가 광범위한 부문에서 퇴짜를 받은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라고 지적했다.

할리우드리포터 역시 "'파친코'의 오프닝 크레딧은 후보 지명을 받을 자격이 충분했고, 쇼의 다른 부분들도 더 많은 카테고리에서 지명을 받을 자격이 있었음에도 노미네이트 되지 못했다"라고 에미상의 결정에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특히 연예 전문 매체 콜리더는 김민하 씨의 연기를 극찬하며 “에미상 후보에 김민하는 꼭 포함되어 있어야 했다. 이 작품이 무시당한 근본적인 문제는 에미상을 포함한 대부분의 상이 영어가 아닌 언어로 말해지는 예술 작품을 과소평가했기 때문"이라고 에미상을 비판하기도 했다.

에미상이 ‘파친코’를 외면한 것을 두고 다수의 해외 매체가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 가운데, 애플TV+ 측은 ‘파친코’ 시즌1의 성공에 힘입어 시즌2 제작까지 확정지은 상태다.

YTN star 전용호 PD (yhjeon95@ytn.co.kr)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