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피플] 허성태, 대기업→배우 "처음엔 후회"...반전매력 어디까지?

실시간 주요뉴스

[Y피플] 허성태, 대기업→배우 "처음엔 후회"...반전매력 어디까지?
배우 허성태 씨가 배우로 전향한 것에 대해 후회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21일 방송한 KBS 2TV '연중 라이브'에서는 영화 '헌트' 출연배우인 허성태 씨가 출연했다.

허성태 씨는 데뷔 전 대기업에 근무했다. 그는 35살에 SBS 서바이벌 프로그램 '기적의 오디션'(2011)을 계기로 배우의 길을 걷게 됐다고 했다. 대기업을 다니다 술 기운에 TV를 보고 지원서를 작성했다고.

그는 "배우의 길을 가지 않았다면 그냥 회사에 다녔을 거다. 직급은 아마 부장급이지 않았을까"라고 상상했다.

이어 "경제적으로 풍요로운 상황에서 갑자기 배우로 전향해 바닥으로 내려온 상황이였기 때문에 후회한 적이 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또 "어머니 생각으로 버텼다. '성공하지 않으면 부산 땅을 밟지 않겠다'고 생각했다. 열심히 해보겠다고 한 일인데 그만두고 내려가기에는 너무 죄송스럽고 제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Y피플] 허성태, 대기업→배우 "처음엔 후회"...반전매력 어디까지?

그후 허성태 씨는 60여 편의 영화 속에서 단역으로 출연했으며 수많은 독립영화들에 출연한 끝에 영화 '밀정'(2016)으로 비로소 주목받기 시작했다. 그는 "어느 정도 '아 이게 연기구나'라고 보여줄 수 있는 배역을 맡은 게 그때가 처음이였다. 그때 이후에는 어머니께 덜 죄송했다"고 속내를 전했다.

더불어 허성태 씨는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은 섹시 댄스, 일명 '코카인 댄스'로도 유명하다. 근엄한 이미지에 다소 충격적인 섹시 댄스로 화제를 불러모았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당시에 진짜 도망가고 싶었다. 지금처럼 카메라가 있고 스태프들이 계신데 한 번이라도 NG가 나면 못 찍을 수 있는 촉박한 일정이라 한 번에 끝내야겠다 싶어 더 열심히 했다. 여자 스태프들이 고개 숙이고 키득거렸다. 원본 영상이 있는데 '컷'하고 바로 도망간다”고 설명했다.

한편 허성태 씨는 지난해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으로 글로벌 스타덤에 올랐다. 개성있는 연기와 임팩트 있는 존재감을 지녀 이제 국민배우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오는 8월 10일 배우 이정재 씨가 연출한 영화 '헌트'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KBS 2TV]

YTN star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