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와이티엔 스타뉴스] 비상한 변호사 위잉우? 또 제멋대로 훔쳐 보는 중국

실시간 주요뉴스

매회 뜨거운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중국에서 불법으로 유통되고 있는 가운데,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일침을 가했다.

21일 서경덕 교수는 자신의 SNS를 통해 '최근 국내외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중국에서 또 몰래 훔쳐보는 불법 유통이 만연하고 있다. 특히 도둑 시청도 어이없는데, 중국 최대 콘텐트 리뷰 사이트인 더우반에서는 자신들끼리 평점을 매기고, 리뷰는 이미 2만 건 이상을 올렸다고 한다. 자기들끼리 '몰래 훔쳐보면서, 할 건 다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중국 내 만연한 불법 시청에 대해 비판의 날을 세웠다.

서 교수는 “사실 중국의 한국 콘텐트 불법 유통은 예전부터 큰 문제가 돼왔다. 지난해에도 '오징어 게임', '지옥' 등 넷플릭스가 정식 서비스되지 않는 국가인 중국에서 불법 다운로드가 성행해 많은 논란을 야기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젠 중국 당국이 나서야 할 때다. 지난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 당시 올림픽 마스코트인 '빙둔둔'에 관한 지적재산권 보호 및 불법 유통을 막기 위해 중국 당국은 엄격한 단속을 진행해 왔다. 중국 당국이 모르는 게 아니다. 알면서도 지금까지 안 해왔던 것'이라며 “중국 당국은 다른 나라 문화를 먼저 존중할 줄 아는 법을 배우고, 반드시 행동으로 보여줘야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넷플릭스는 중화권에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특별한 변호사 위잉우(非常律师禹英禑)'로 스트리밍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 내에서는 넷플릭스가 서비스되지 않아 불법 스트리밍 사이트들이 '비상한 변호사 우영우’(非常律師禹英禑),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奇怪的律師禹英雨) 등으로 제목을 바꿔 불법 유통하고 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중국 내 불법 스트리밍 사이트를 통해 광범위하게 유통되며 중국 최대 콘텐츠 리뷰 사이트 '더우반'에서 드라마와 관련된 리뷰는 2만 개를 넘어섰다. 중국 최대 소셜미디어인 웨이보에서도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와 관련한 게시물만 4만여 개가 넘었으며, 한 네티즌이 만든 팬계정은 3만 명에 달하는 팔로워를 보유하며 드라마의 인기를 증명하기도 했다.

이처럼 중국 내에서 국내 콘텐츠들이 불법 유통되고 있지만 중국 당국은 이를 모르쇠로 일관하며 피해는 애꿎은 국내 제작사와 유통사들에게 돌아가고 있다.

YTN star 전용호 PD (yhjeon95@ytn.co.kr)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