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이슈] "생계 걸렸다"...유희열 하차에도 '스케치북' 존속돼야 하는 이유

실시간 주요뉴스

[Y이슈] "생계 걸렸다"...유희열 하차에도 '스케치북' 존속돼야 하는 이유
'유희열의 스케치북'이 폐지된 가운데 MC였던 유희열 씨의 심경글이 눈길을 끌고 있다.

유희열 씨는 최근 자신의 팬카페인 '토이뮤직'을 통해 자신의 심경을 담은 글을 게재했다. 여기서 유희열 씨는 표절 관련, 자신의 속 이야기를 전하면서도 우선적으로 음악 라이브 토크쇼의 존속에 대한 간절한 소망을 내비쳤다.

그는 "제작진들에게도 준비할 시간이 필요해 늦었지만 이제서야 말씀을 드린다. 여기엔 생계가 걸려 있는 수많은 사람과 수많은 사정이 있다"라며 "걱정해주시고 답답해하셨던 분들도 계셨지만, 산다는 건 딱 잘라서 결정하고 바로 해결할 수 없는 일들이 더 많다. 유일하게 남은 음악 라이브 토크쇼가 잘 이어 질 수 있도록 여러분들께서 지켜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희망했다.

프로그램의 존속, 그리고 제작진들의 일터가 사라진다는 것에 대한 우려와 미안함이 섞인 멘트였다. 이는 유희열 씨가 자신의 하차보다도 더 중요하게 생각해던 부분으로 비쳐진다.

그는 지난 22일 방송된 '유희열 스케치북' 마지막 방송에서도 "저는 조명 아래 서 있긴 하지만 보이지 않는 곳에서 그림자처럼 뛰어다니는 수많은 분들이 계신다. 모든 스태프 여러분들께 감사 인사를 드린다"라며 "저는 여기서 인사를 드리지만 음악인들이 꿈꾸는 이 소중한 무대에 음악 라이브 토크쇼가 거의 없다. 자기의 노래를 발표하고 이야기 할 수 있는 순간이 거의 없더라. 이 소중한 무대가 계속해서 이어질 수 있도록 많이 아껴주시고 응원해 주시길 진심으로 부탁드린다"라고 호소했다.

[Y이슈] "생계 걸렸다"...유희열 하차에도 '스케치북' 존속돼야 하는 이유

'유희열의 스케치북'이 폐지되면서 향후 프로그램 편성에 대한 이야기는 나오지 않고 있다. KBS 측 역시 해당 사안에 대해 내부 논의 중이라고만 입장을 내고 있는 상황. '유희열의 스케치북' 존폐 여부 관련, 다양한 각도로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과거부터 줄곧 이어져 온 KBS 음악 프로그램의 명맥을 이같은 불명예스러운 이유로 끊을 수 없다는 게 지배적이다.

한 방송 관계자는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시청률과 무관한 프로그램이었다. 방송을 사랑해주는 단 한 사람, 단 한 가수만 있었어도 진행되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방송 한 번 타기 어려운 뮤지션들의 꿈의 무대였고 자신들의 음악을 알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다"라면서 "'유희열의 스케치북'이 오랜 시간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건 다양한 뮤지션들이 다양한 노래를 부르고 새로운 음악세계를 알려줬기 때문이다. 음악 프로그램의 성격을 가장 잘 살린 곳이었다. 사라져서는 안 될 곳"이라며 프로그램의 가치를 평가했다.

또 다른 방송 관계자 역시 "KBS 음악 프로그램 명맥은 계속 이어질거라 본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이 폐지됐으나 그 공백은 그리 길어지진 않을 것이다. '스케치북'이라는 이름은 쓰지 않고 새로운 인물과 새로운 프로그램명으로 재탄생될 것"이라며 "단 유희열 씨처럼 음악을 깊이 알고 또 만들어낼 수 있는 사람을 찾아 내세우기엔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본다"라고 내다봤다.

이처럼 유희열 씨 한 사람만 놓고 보면 안될 사안이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이 존속돼야 하는 이유는 대한민국 음악인들 모두가 아쉬워하는 부분이기 때문이다.

[사진제공 = 오센]

YTN star 지승훈 (gsh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