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와이티엔 스타뉴스] '싸이 흠뻑쇼' 철거하던 20대 외국인 추락사

실시간 주요뉴스

가수 싸이 씨의 단독 콘서트 흠뻑쇼에서 조명탑 철거 작업을 하던 남성이 20m 아래로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해 사망한 가운데, 싸이 씨 측에서 고인에 애도를 전했다.

31일 싸이 씨 소속사 피네이션 측은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고인에게 진심으로 애도를 표합니다"라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또한 "유족분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라고 전한 피네이션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땀 흘리시는 스태프의 노력을 너무도 잘 알고 있기에 이번 사고가 더욱 비통할 따름입니다"라고 애통해했다.

이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최선을 다해 돌보겠습니다"라고 약속하며 "또한 더이상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 마련 및 재발 방지에 책임감있는 자세로 임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오후 3시 52분경 강원 강릉종합운동장에서 개최된 '싸이 흠뻑쇼' 콘서트장에 설치된 조명탑 철거 작업을 하던 남성 A씨(20대 몽골)가 20m 아래로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심정지 상태로 인근 병원에 옮겨졌으나 끝내 숨진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하 피네이션 공식 입장 전문

[피네이션] 공연 외주 스태프 사망 사고 관련 입장

안녕하십니까. 피네이션(P NATION)입니다. 먼저, 애통한 소식을 전하게 되어 마음이 무겁습니다.

7월 31일 오후 3시 50분경, 강원도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외주 스태프가 안타까운 목숨을 잃었습니다.

고인은 몽골 국적의 20대 남성으로, 무대 구조물을 제작하는 A외주업체에 고용된 분이었습니다.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고인에게 진심으로 애도를 표합니다. 또한 유족분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

피네이션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땀 흘리시는 스태프의 노력을 너무도 잘 알고 있기에 이번 사고가 더욱 비통할 따름입니다.

고인의 마지막 길을 최선을 다해 돌보겠습니다. 또한 더이상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 마련 및 재발 방지에 책임감있는 자세로 임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피네이션 올림

YTN star 이새 (ssmkj@ytn.co.kr)
YTN star 공영주 기자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