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와이티엔 스타뉴스] '장애인 주차구역' 떡하니...SBS 런닝맨 제작진, 공식 사과

실시간 주요뉴스

'런닝맨' 제작진이 촬영 중 장애인 주차구역에 주차를 해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 측은 1일 공식 SNS를 통해 "제작진은 지난 7월 31일 방송분에서 장애인 주차구역에 주차된 제작진 차량을 확인했다"며 논란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어 "이날 녹화는 안전한 촬영환경 조성을 위해 제작진이 상암 산악문화체험센터 건물 전체를 대관하고 촬영을 진행했으며, 이 과정에서 제작진 차량이 장애인 주차구역에 주차한 사실을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이는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제작진의 불찰"이라며 "'런닝맨'을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끝으로 '런닝맨' 제작진은 "이번 일의 책임을 통감하며 재발 방지를 위해 방송 제작에 있어 더욱 신중함을 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런닝맨'에서는 제작진이 탑승한 차량 여러 대가 상암 산악문화체험센터 주차장의 장애인 주차구역에 세워져 있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에 대해 시청자들은 건물 전체를 대관해 해당 시설의 이용자가 없었다고 하더라도 원칙을 지키지 않은 '런닝맨' 제작진을 향한 비판 여론이 거세게 일었다.

YTN star 전용호 PD (yhjeon95@ytn.co.kr)
YTN star 오지원 기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