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현장] '카터' 주원 "욕심 많이 났고 제일 사랑하는 역할…초심으로 연기"

실시간 주요뉴스

[Y현장] '카터' 주원 "욕심 많이 났고 제일 사랑하는 역할…초심으로 연기"
배우 주원 씨가 타이틀롤을 맡은 영화 '카터'에 대한 진한 애정을 드러냈다.

넷플릭스 영화 '카터' 제작보고회가 오늘(2일) 오전 11시 JW 메리어트 동대문 LL층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행사의 진행은 방송인 박경림 씨가 맡았으며, 작품의 연출을 맡은 정병길 감독과 배우 주원 씨가 참석해 '카터'에 대해 소개했다.

'카터'는 통념을 깨는 액션 씬과 연출로 호평받았던 '악녀'의 정병길 감독이 넷플릭스에서 선보이는 영화로, 의문의 작전에 투입된 '카터'가 주어진 시간 안에 자신을 되찾고 미션을 성공시켜야만 하는 리얼 타임 액션이다.

주원 씨는 기억을 잃은 채 의문의 작전에 투입된 '카터' 역을 맡았다. 카터는 자신이 누구인지, 무슨 일을 했었는지 아무런 기억이 떠오르지 않아 혼란스러운 가운데, 전 세계를 초토화시킨 바이러스의 유일한 치료제인 소녀를 데려오라는 미션을 부여받는다.

주원 씨는 "'카터'는 욕심이 많이 났다. 지금도 아끼는 역할이고, 제가 제일 사랑하는 역할이다. 정말 신인의 마음으로, 초심으로 했다"며 "촬영이 끝나고 나서도 카터에서 주원으로 돌아오기까지가 좀 힘든 작품이었다"며 작품에 몰입했음을 밝혔다.

이어 그는 "처음에 노출신이 있었고, 카터의 첫 인상이기 때문에 그 인상을 위해 몸을 만들었다. 출연했던 작품 중에서 가장 짧은 머리를 했고, 뒤통수에 수술자국과 목소리 이런 것들 모두 디테일하게, 카터처럼 보일 수 있게 많은 변화를 줬다"고 준비과정을 설명했다.

한편 '카터'는 넷플릭스에서 오는 5일 공개된다.

[사진출처 = OSEN]

YTN star 강내리 (nrk@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