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현장] '카터', 독해진 주원이 온다…리얼 액션이 선사할 짜릿함(종합)

실시간 주요뉴스

[Y현장] '카터', 독해진 주원이 온다…리얼 액션이 선사할 짜릿함(종합)
배우 주원 씨가 필로그래피 사상 가장 강렬한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넷플릭스 영화 '카터'를 통해 그동안 쌓아온 액션 내공을 제대로 폭발시킬 예정인 것.

넷플릭스 영화 '카터' 제작보고회가 오늘(2일) 오전 11시 JW 메리어트 동대문 LL층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행사의 진행은 방송인 박경림 씨가 맡았으며, 작품의 연출을 맡은 정병길 감독과 배우 주원 씨가 참석해 '카터'에 대해 소개했다.

'카터'는 통념을 깨는 액션 씬과 연출로 호평받았던 '악녀'의 정병길 감독이 넷플릭스에서 선보이는 영화로, 의문의 작전에 투입된 '카터'가 주어진 시간 안에 자신을 되찾고 미션을 성공시켜야만 하는 리얼 타임 액션이다.

주원 씨는 기억을 잃은 채 의문의 작전에 투입된 '카터' 역을 맡았다. 카터는 자신이 누구인지, 무슨 일을 했었는지 아무런 기억이 떠오르지 않아 혼란스러운 가운데, 전 세계를 초토화시킨 바이러스의 유일한 치료제인 소녀를 데려오라는 미션을 부여받는다.

주원 씨는 "'카터'는 욕심이 많이 났다. 지금도 아끼는 역할이고, 제가 제일 사랑하는 역할이다. 정말 신인의 마음으로, 초심으로 했다"며 "촬영이 끝나고 나서도 카터에서 주원으로 돌아오기까지가 좀 힘든 작품이었다"며 작품에 몰입했음을 밝혔다.

[Y현장] '카터', 독해진 주원이 온다…리얼 액션이 선사할 짜릿함(종합)

'카터'의 타이틀롤로 주원 씨가 꼭 필요했던 이유는 뭘까. 정병길 감독은 "제가 처음 데뷔작을 찍을 때 주원 씨와 할뻔했던 경험도 있었다"며 "주원 씨가 가진 우수에 찬 눈빛이 카터의 복잡한 심경을 잘 표현할 수 있지 않을가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에 주원은 "카터는 기억이 없는 상태이고 나를 찾기 위한 것들이 표현되야했다"고 캐릭터의 상황을 설명하며 "감독님께서 제 장점 중의 장점을 잘 봐주신 것 같다. 원테이크 액션이다보니 찍을 때 표현을 해내야 했는데 그런 부분이 어려웠다"고 소감을 전했다.

리얼 타임 액션을 표방하는 영화에서 타이틀롤을 맡은 만큼 주원 씨는 러닝 타임 내내 다채로운 액션을 펼친다. 초반 목욕탕부터 스카이다이빙부터 맨몸, 트럭, 클라이밍 액션씬 등 다양한 액션 장면을 소화했다. 그중 가장 힘들었던 액션씬은 무엇이었을까.

주원 씨는 "하나만 꼽을 수 없을 정도"라면서도 "개인적으로 목욕탕 액션씬이다. 거의 알몸으로 싸우기 때문에 그런 것도 힘들었고, 트럭과 오토바이가 달리면서 싸우는 씬이 있는데 땡볕에서 모래바람 맞으며 촬영했고 스태프들 모두 고생해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이에 정병길 감독은 "카터가 깨어나서 목욕탕으로 연결되는 씬이 제가 한번 해보고 싶었던 씬이다. 다른 시나리오에 있는 씬이고 그 씬이 메인 씬인데 카터에 가져왔다. 여기에 모든 걸 쏟자 생각했다"고 씬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주원 씨는 '카터'를 위해 4달간 액션 트레이닝을 받았다고. 그는 "우리 영화가 원테이크 액션으로 해서 2시간 내내 액션이다. 합을 통째로 외우고 촬영에 들어갔다. 촬영에 가면 조금 바뀌긴 하지만 두시간 분량의 합을 외우고 들어가야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시간을 많이 투자해서 외우고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그렇게 '카터'가 영화 속에서 상대하는 인물만 수백명이다. 주원 씨는 "한 씬에 100명까지 싸웠던 기억이 난다.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통틀어서 몇백명은 되지 않을까 싶다. 재밌었던 것 중에 하나는 이때까지 제가 만났던 액션팀들을 거의 다 만났다는 점이다. 반가웠던 현장이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액션팀의 도움을 받기도 했지만, 대부분의 액션을 배우가 직접 소화했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주원 씨는 "당연히 대역이 했겠지 할만한 부분까지 제가 했다. 배우가 하는 것과 액션팀이 하는게 조금은 다른 게 있기 때문에 위험을 감수하고 액션 촬영을 많이 했다"고 자신있게 소개했다.

이런 주원 씨의 액션 투혼과 더불어 등장만으로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는 배우들이 몰입감을 더할 예정이다. 이성재 씨가 바이러스로 인한 사건의 중심에 있는 인물 김종혁 역을, 신예 정소리 씨가 '카터'에게 지시를 내리는 베일에 싸인 한정희 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길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주원 씨는 "지금까지 많은 액션영화들이 있었고 훌륭한 작품 많았지만 자신있게 '카터'는 새로운 영역의 액션영화라고 말씀드린다. 이 작품으로 인해 한국 액션영화가 세계에 널리 퍼질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정말 열심히 오랫동안 모두가 고생하며 만든 작품이니 많은 분들이 시청하고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더불어 정병길 감독은 "제가 29살때 영화감독이 되서 지금까지 영화감독으로 살고 있는데 극장용 영화를 3편 만들었고 OTT는 '카터'가 처음"이라며 "영화를 만들면서 카터가 가장 힘들었지만 행복했던 영화다. 영화를 보시는 분들도 행복감을 느꼈으면 하는 바람이다. 저희 영화는 땀냄새 나는 영화다. 큰 TV 앞에서 보시면 더 재밌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Y현장] '카터', 독해진 주원이 온다…리얼 액션이 선사할 짜릿함(종합)

한편 영화 '카터'는 넷플릭스에서 오는 5일 공개된다.

[사진출처 = OSEN/넷플릭스]

YTN star 강내리 (nrk@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