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이슈] 전도연vs전혜진vs이정현...극장가 대격돌 앞둔 女배우들

실시간 주요뉴스

[Y이슈] 전도연vs전혜진vs이정현...극장가 대격돌 앞둔 女배우들
지금 극장가에서는 대작들 사이 흥행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화려한 라인업 가운데 연기파 여성 배우들의 개성 넘치는 활약에도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배우 전도연 씨는 영화 '비상선언'으로, 배우 전혜진 씨는 '헌트'로, 배우 이정현 씨는 '리미트'를 내세웠다.

[Y이슈] 전도연vs전혜진vs이정현...극장가 대격돌 앞둔 女배우들

먼저 오늘(3일) 개봉하는 ‘비상선언’은 비행기 테러를 소재로 한 재난영화다.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씨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함께 하며 감독은 영화 ‘관상’(2013)과 ‘더 킹’(2017)의 한재림 씨가 맡아 기대를 모은다.

영화 속 전도연 씨는 국토부 장관 숙희를 맡았다. 숙희는 항공기 테러로부터 국민을 지키고자 하는 인물이다. 2만 8000피트 상공 항공 재난 속에 갇힌 국민을 지키기 위해 지상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며 직업인으로서 사명을 보여준다.

앞선 인터뷰에서 전도연 씨는 "제가 이 작품 안에서 할 수 있는 게 뭐가 있을까 생각했다. 사실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싸우는 것이기 때문에, 리액션이 굉장히 쉽지 않았다. 극 중에서 제가 권력자이긴 하지만 재난 상황 앞에서는 나약할 수밖에 없는 그런 모습들을 감독님이 잘 만들어주셨다. 저 역시 연기하며 답답함을 좀 느끼기도 했다"라고 털어놨다.

[Y이슈] 전도연vs전혜진vs이정현...극장가 대격돌 앞둔 女배우들

오는 10일 개봉하는 ‘헌트’에서도 우먼파워를 제대로 보여주는 캐릭터가 눈에 띈다. 전혜진 씨가 맡은 안기부 해외팀 요원 방주경이다. 뛰어난 수사력과 정보력을 바탕으로 박평호를 보좌하는 박평호의 오른팔이다.

‘헌트’는 안기부 요원인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조직 내에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정우성, 전혜진, 허성태, 고윤정 씨 등이 출연하며 이정재 씨의 감독 데뷔작으로도 기대를 모았다. 일찌감치 칸 영화제에도 초청받아 저력을 과시했다.

기자간담회에서 전혜진 씨는 "첫 액션 연기였는데 표정 연기보다 더 어렵다. 하지만 이정재, 정우성 선배님이 워낙 열심히 하셔서 저 역시 열심히 뛰었다. 힘든데도 두분은 구두에서 운동화로 갈아신지 않으시고 끝까지 액션들을 소화하시더라"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Y이슈] 전도연vs전혜진vs이정현...극장가 대격돌 앞둔 女배우들

영화 ‘리미트’는 오는 17일 개봉한다. 배우 이정현 씨는 극중 아동 연쇄 유괴사건 피해자 엄마의 대역을 맡은 생활안전과 소속 경찰 소은을 연기한다. 그는 지난 6월 개봉한 영화 ‘헤어질 결심’에서도 이과적인 두뇌를 가진 정안 역으로 출연해 감초 역할을 해냈다.

‘리미트’는 소은이 사건을 해결하던 도중 의문의 전화를 받으면서 최악의 위기에 빠지게 되는 과정을 겪은 범죄 스릴러 작품이다. 이정현 씨의 연기에 대해 이승준 감독은 “이정현이란 배우가 가진 큰 에너지가 있는 것 같다. 매 회차 소은에 대한 아이디어들이 동물적으로 나오는 것을 보고 놀랐다"고 칭찬했다.

대규모 스케일과 다양한 장르까지 갖춘 한국 영화들이 연이어 개봉하는 가운데 배우들이 보여줄 카리스마에 기대가 쏠린다.

[사진=오센]

YTN star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