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와이티엔 스타뉴스] '안나' 이주영 감독, 쿠팡플레이 일방적 편집에 "창작자 침해"

실시간 주요뉴스

드라마 '안나'를 연출한 이주영 감독이 작품을 공개한 OTT '쿠팡플레이'가 일방적인 편집으로 작품을 훼손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쿠팡플레이 측은 "근거 없는 주장이며 안타깝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지난 2일, 이주영 감독은 법무법인 시우를 통해 각 언론사에 보낸 보도자료에서 "현재 공개되어 있는 6부작 형태의 '안나'는 극본을 쓰고 연출을 맡은 이주영 감독을 배제한 채 쿠팡플레이가 일방적으로 편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감독은 "단순히 분량만 줄어든 것이 아니라 서사, 촬영, 편집, 내러티브의 의도 등이 모두 크게 훼손되었다"며 "자신이 보지도 못한 편집본에 동의할 수 없어 크레딧의 감독과 각본에서 이름을 빼달라고 요구했으나 쿠팡플레이는 그조차 거절했다"고 덧붙엿다.

또한 "한국영상산업의 발전과 창작자 보호를 위해 재발방지가 시급한 사안으로 판단하고 있다. 쿠팡플레이가 공개 사과 및 시정조치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가능한 모든 법적 수단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쿠팡플레이 측 입장은 다르다. 관계자는 이날 YTN Star에 "'안나'와 같이 사랑받았던 작품에 불미스러운 일이 있어 안타깝다. 감독님과 쿠팡 간에 안나를 어떤 방식으로 연출하고 세상에 내놓을지 크리에이티브 방향성에 대한 이견이 있었던 것은 맞다"면서도 "쿠팡은 이 간극을 좁혀나가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했으나 원만하게 좁혀지지 않아 안타깝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이어 "이견은 초창기부터 생겼다. 리뷰 미팅을 하고 방향성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디테일을 잡아가는데 감독님께서 리뷰 미팅을 많이 놓치셨고, 그 상황에서 저희는 날짜에 맞추기 위해 발을 동동 굴렀다. 크리에이티브 단계에서 저희 피드백을 전혀 듣지 않으셨다"며 답답해했다.

'안나'는 정한아 작가의 장편소설 '친밀한 이방인'을 바탕으로 이주영 감독이 연출을 맡은 작품이다. 좋은 반응을 얻은 작품인 만큼 이주영 감독과 쿠팡플레이의 대립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YTN star 이새 (ssmkj@ytn.co.kr)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