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이슈] "한놈만 제끼면 돼"...잔나비, 사과 없는 해명에 역풍

실시간 주요뉴스

[Y이슈] "한놈만 제끼면 돼"...잔나비, 사과 없는 해명에 역풍
밴드 잔나비가 록 페스티벌에서 한 무례한 발언을 사과했지만 오히려 네티즌들의 싸늘한 반응을 야기했다.

잔나비는 7일 SNS 계정을 통해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공연 중 발언에 대해 말씀드린다. 흥분에 못 이겨 가벼운 말로 타밴드와 팬분들께 불편을 끼쳐드렸다"고 전했다.

이어 "의도는 절대 그런 뜻이 아니었지만 그렇게 보여질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지 못했다"라며 "앞으로는 그런 실언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잔나비는 지난 6일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2022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메인 스테이지에 서브 레드라이너 자격으로 참석해 무대를 장식했다. 해당 무대에서 잔나비는 타 밴드를 배려하지 못한 공연과 실언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잔나비는 "저희가 2017년 펜타포트 슈퍼루키에서 제일 작은 무대의 첫 번째 순서였다"라며 "(헤드라이너)고지가 멀지 않았다. 이제 '한놈만 제끼면' 된다. 다음 팀이 누군지 모르겠지만 펜타포트는 우리가 접수한다고 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당시 메인 무대 서브 헤드라이너인 잔나비는 헤드라이너인 미국 밴드 뱀파이어 위켄드의 직전 순서로 무대에 섰다. 헤드라이너는 여러 가수가 참여하는 공연에서 그 공연을 대표하는 메인 팀 격으로 보통 마지막을 꾸민다.

[Y이슈] "한놈만 제끼면 돼"...잔나비, 사과 없는 해명에 역풍

자신감이 과도했던 걸까. 잔나비의 공연 이후 '한놈만 제끼면 된다'는 무례한 발언이 온라인상에 일파만파 퍼져나갔다. 록 페스티벌 현장에 있었던 관객들은 물론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잔나비가 뱀파이어 위켄드와 그들을 기다리는 관객을 전혀 배려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뿐만 아니라 지난 5일 메인 무대 서브 헤드라이너였던 밴드 크라잉넛의 마지막 멘트가 재조명되며 비교되기도 했다. 당시 크라잉넛은 무대를 마치기 전 다음 순서인 넬을 언급하며 "다음은 우리가 사랑하는 넬 공연이다. 우리도 무대 아래로 내려갈 테니 함께 놀자"고 말해 환호를 얻은 바 있다.

잔나비는 SNS를 통해 해명에 나섰지만, 직접적인 사과 없는 해명문이 오히려 역풍을 불러일으켰다. 네티즌들은 "받아들이기 어려운 사과문이다" "뱀파이어 위켄드에도 사과하라" 등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잔나비가 타임테이블을 무시하고 앵콜 무대를 이어가 뒷 공연 팀에게 피해를 주기도 했다는 사실이 연달아 밝혀지면서 비판이 거듭 이어지고 있다.

한편, 3년 만에 대면 행사로 열린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은 사흘간 관객 13만명을 동원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오센]

YTN star 이유나 (ly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