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미나 "차 잠기기 직전...겨우 빠져나와" 폭우에 긴박했던 상황

실시간 주요뉴스

미나 "차 잠기기 직전...겨우 빠져나와" 폭우에 긴박했던 상황
가수 미나 씨가 폭우가 쏟아진 대치동 상황을 전했다.

8일 미나 씨는 인스타그램에 "지금 대치동 상황~ 남편이 차 가지고 가서 볼일 보고 나왔는데 잠기기 일보직전이래요ㅠㅠ 어쩌죠? 이런 경우는 처음이네요. 좋은 방법이 있을까요? #홍수 #비 피해 #실시간"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물 폭탄급 폭우에 침수 위기를 맞은 차 한 대의 모습과 "오 마이 갓. 차 (물에) 잠기겠다"라고 걱정하는 류필립의 목소리가 담겼다.

이후 미나 씨는 "걱정해 주셔서 감사해요. 다행히 바로 턱 위에 차를 올려놓아서 비가 계속 와도 괜찮았고, 물이 살짝 빠졌을 때 겨우 빠져나왔는데 또 거기에 계속 비가 오는 거 같아요"라며 "남편이 차 안에서 때를 기다린 보람이 있었네요. 안타깝게도 많은 분들이 침수 피해를 입으신 거 같아요"라고 다시금 상황을 전했다.

행정안전부는 9일 오전 1시를 기점으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을 비상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하고 위기 경보 수준을 ‘경계’에서 ‘심각’으로 상향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게는 시간당 130㎜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사진= 미나 씨 인스타그램]

YTN star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