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우영우' 측 "故 박원순 모티브? 지나친 해석과 억측"

실시간 주요뉴스

'우영우' 측 "故 박원순 모티브? 지나친 해석과 억측"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때아닌 정치적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2회 방송에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관련한 사건을 모티브로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에 대해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극본 문지원, 연출 유인식, 이하 '우영우') 관계자는 오늘(11일) YTN star에 "12회 에피소드 역시 다른 회차와 동일하게 사건집에서 발췌한 내용이다. 특정 인물과 무관하며, 지나친 해석과 억측 자제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현재 신드롬급 인기를 누리고 있는 '우영우'는 각 회차 에피소드가 실제 사건집에서 발췌한 내용을 기반으로 했다고 알려져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이 가운데 지난 12회에 나온 미르생명은 구조조정 과정에서 사내부부 직원을 희망퇴직 대상자로 삼았다. 이 중 여성 근로자에게 희망퇴직을 종용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에 여성 근로자들이 소송을 제기했고 류재숙(이봉련 분)이 변호를 맡았다. 소송이 끝난 후 류재숙은 '연탄 한 장'을 읽으며 마무리했다.

일각에서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과거 비슷한 사건의 공동변호인으로 있었으며 2010년 연탄 배달 봉사 당시에 같은 시를 읊은 바 있다는 걸 근거로 "이를 모티브 한 게 아니냐"란 의혹을 주장했다.

한편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신입 변호사 우영우(박은빈 분)의 대형 로펌 생존기를 그린다.

[사진=ENA]

YTN star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