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이슈] 블랙핑크 컴백에 증권가도 반색…“YG 사라” 한 목소리

실시간 주요뉴스

[Y이슈] 블랙핑크 컴백에 증권가도 반색…“YG 사라” 한 목소리
걸그룹 블랙핑크가 컴백과 정규 앨범 발표, 월드투어 등을 계획 중인 가운데 증권가도 이런 소식에 발맞춰 YG 엔터테인먼트의 투자 가지를 높게 평가했다.

블랙핑크는 이달 초 컴백을 발표하고 오는 19일 선공개곡 'Pink Venom' 발표를 공식화 했다. 지난 10일에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블랙핑크의 정규 2집 'BORN PINK' 티저 이미지를 게재하면서 전 세계 팬들을 열광시킨 바 있다.

이에 더해 블랙핑크 측은 역대급 규모임을 자부한 월드 투어 일정도 공개했다. 세계 26개 도시에서 36회 차 공연을 예고하고 나선 바 있는데 이 또한 1차 개최지 발표에 지나지 않는 만큼 앞으로 더 공연 지역을 확대할 것으로 전망된다.




[Y이슈] 블랙핑크 컴백에 증권가도 반색…“YG 사라” 한 목소리

블랙핑크의 이 같은 활동 예고에 YG 엔터테인먼트를 바라보는 증권가의 시선에도 변화가 생겼다. 올 상반기 빅뱅이 발매한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수익이 잡히면서 YG 엔터테인먼트 이익이 크게 개선됐고 블랙핑크의 활발한 활동이 예고되면서 각 증권가를 리포트를 통해 매수 의견을 내는 한편 목표 주가 역시 상향 조정했다.

현재까지 공개된 증권가 리포트는 음원 수익으로 빅뱅의 건재함을 확인했다고 밝히는 한편 블랙핑크의 이번 활동 예고, 추후 펼쳐질 YG 아티스트의 활동을 한데 묶어 ‘하반기 파티’라고 표현하고 있다.

[Y이슈] 블랙핑크 컴백에 증권가도 반색…“YG 사라” 한 목소리

특히 3분기의 블랙핑크 음반, 4분기 트레져의 음반, 블랙핑크의 월드 투어 등을 반영했을 때 내년까지 YG 엔터테인먼트의 이익이 성장세를 그릴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사진=YG 엔터테인먼트]

YTN star 곽현수 (abroad@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