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와이티엔 스타뉴스] 김혜수→유재석, 폭우 피해에 이어지는 기부 물결

실시간 주요뉴스

기록적인 폭우로 피해를 본 수재민들을 위해 연예계에서 억대의 기부금이 줄을 잇고 있다.

지난 8일 중부지방 일대 115년 만의 최대 폭우가 쏟아지면서 침수 피해가 이어졌다. 폭우에 취약한 반지하 주택을 비롯해 수해 피해지역이 대거 발생하고 사망자와 실종자도 늘어나면서 수재민들을 향한 도움의 손길이 더욱 절실해졌다.

이에 배우 김혜수 씨는 10일 기록적인 폭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 복구와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재민을 돕기 위해 성금 1억 원을 기부했다.

앞서 김혜수 씨는 SNS에 반지하 주택에 살던 발달장애 가족의 사망사고 기사를 공유하며 폭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수재민들에 대한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냈다. 그는 "사망자, 실종자가 계속 늘어난다. 외부에 계신 분들 안전히 귀가하시고 부디 더 큰 피해 없길"이라고 소망했다.

방송인 유재석 씨 또한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억원을 보탰다. 유재석 씨 소속사 안테나 관계자는 "이번 집중호우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웃들의 소식을 접한 유재석은 이재민들이 조금이라도 빨리 일상으로 돌아가기를 바라면서 성금을 냈다"고 말했다.

가수 싸이 씨 역시 중부지방 집중호우 피해지역 이재민 구호활동 지원을 위해 성금 1억 원을 적십자사에 기탁했다. 싸이 씨는 "갑작스러운 폭우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웃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 피해지역 복구 활동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기부하게 됐다"라고 밝히며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 외에도 배우 김고은 씨와 한지민 씨, 위너 강승윤 씨가 각각 5000만 원, 갓세븐 박진영 씨가 3000만 원, 배우 임시완 씨와 강태오 씨가 각각 2000만원, 위너 김진우 씨와 배우 홍수현 씨, 방송인 박나래 씨와 유병재 씨 등이 각각 1000만원의 성금을 전달했다.

[사진=오센]

YTN star 이새 (ssmkj@ytn.co.kr)
YTN star 이유나 기자 (ly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