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부활 4대 보컬’ 김재희, 부인상… 5년 암 투병 끝에 별세

실시간 주요뉴스

‘부활 4대 보컬’ 김재희, 부인상… 5년 암 투병 끝에 별세
록그룹 부활의 4대 보컬 김재희(51) 씨가 부인상을 당했다.

김재희 씨의 아내 장 모씨는 5년 간 암으로 투병해오다 지난 11일 세상을 떠났다. 김재희 씨는 그간 아내의 투병 소식을 주변에 알리지 않고 치료에만 전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재희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예정된 이별이었는데, 누구나 가는 길인건데, 사랑한다 내 가슴이 널 나의 모든 널, 추억한다 떠나버린 널 내게 남은 널"이라며 "비가 내리던 그 어느 날에 바람이 널 데려갔는지, 안녕이라는 그 말 한마디 나에게 해줄 수 없었는지, 그토록 서둘러 떠난 네가 너무 미워서, 한동안 난 눈물로 지냈지, 지금 내 맘 듣고 있니 아픔 없는 곳에서 사랑한다는, 눈물이 흘러"라고 적으며 세상을 떠난 아내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김재희 씨 아내 장씨의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으며, 발인은 14일 예정이다. 장지는 천주교 용인 납골묘지다.

한편 김재희 씨는 1993년 밴드 부활의 4대 보컬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대표곡으로 ‘사랑할수록’, ‘소나기’등이 있다. 내달 3일에는 ‘제1회 김재기 락페스티벌’ 부산 공연을 앞두고 있다.

YTN star 김성현 (jamkim@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