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블랙핑크, 韓 남산타워→美 브루클린 장식...외신 조명

실시간 주요뉴스

블랙핑크, 韓 남산타워→美 브루클린 장식...외신 조명
블랙핑크가 컴백하자 세계 주요 도시 랜드마크가 핑크빛으로 물들었다.

YG엔터테인먼트는 최근 BLACKPINK - 'Pink Venom' [Light Up The Pink] Campaign 2022를 진행한 바 있다. 블랙핑크의 정규 2집 선공개곡 'Pink Venom' 발표일(19일)을 전후에 각 대표 명소를 분홍색 조명으로 밝힌 행사였다.

실제 지난 27일 YG 공식 SNS에 게재된 영상을 보면 블랙핑크의 상징색으로 물든 미디어 파사드는 우리나라 남산서울타워를 시작으로 일본 도쿄타워, 미국 뉴욕의 브루클린 브릿지, LA 산타모니카 관람차, 태국 방콕의 센트럴월드 등으로 뻗어나갔다.

수많은 팬들이 현장에 모여들었다. 그리고 조명이 켜지자 이들은 사진을 촬영하거나 음악에 맞춰 춤을 추며 저마다의 방식으로 즐거운 추억을 남겼다.

이후 무려 5만 명에 가까운 글로벌 팬들이 SNS 인증 이벤트에 참여했다. 또 미국 빌보드, 일본 지상파 TBS 등 주요 외신들이 이를 보도해 블랙핑크의 'BORN PINK' 프로젝트가 시작됐음을 주목했다.

블랙핑크는 정규 2집 선공개곡 'Pink Venom'으로 각종 글로벌 차트서 인기 몰이 중이다. 이 노래는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 톱 송 글로벌 주간 차트서 K팝 역대 최고 순위인 2위에 올랐으며, 영국 오피셜 싱글 차트에 22위로 첫 진입해 주류 팝 시장서도 대중적 인기를 확보했음을 증명했다.

‘Pink Venom' 뮤직비디오는 유튜브서 K팝 걸그룹 가운데 가장 빠른 속도(29시간 35분)로 1억뷰에 도달한 뒤 7일 반나절 만에 2억뷰를 넘겼다.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단숨에 230만 명 가까이 늘어나 전 세계 아티스트 최초로 8000만 명 달성을 눈앞에 뒀다.

YTN star 이유나 (ly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