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혜진, 靑 한복 화보 비난 여론에 댓글창 폐쇄(종합)

실시간 주요뉴스

한혜진, 靑 한복 화보 비난 여론에 댓글창 폐쇄(종합)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 씨가 청와대 한복 화보 이슈로 비난의 시선을 받고 있다.

지난 22일 패션잡지 보그 코리아는 한혜진 씨와 모델들이 청와대에서 찍은 한복 화보를 공개했다. 사진은 청와대 본관부터 영빈관, 상춘재, 녹지원 등을 배경으로 했다.

특히 한혜진 씨는 영빈관에서 꽃 드레스와 꽃신을 소화하며 의자에 누워있는 포즈를 취해 화제가 됐다.

하지만 해당 화보는 뜨거운 감자가 됐다. 화보에 일본 대표 디자이너인 류노스케 오카자키의 의상도 포함됐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근현대사의 상징인 청와대에서 이러한 패션 화보를 촬영한 게 적절치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일부 국민과 국회의원들이 "청와대의 역사성, 한복의 의미를 고려하지 않은 행위"라고 질타했다.

이에 화보 촬영을 허용한 문화재청은 "향후 청와대에서의 촬영 및 장소 사용 허가의 기준을 엄격히 적용하고 보다 면밀히 검토하여 열린 청와대의 역사성과 상징성이 강화될 수 있도록 신중을 기하겠다"고 해명했다.

한혜진, 靑 한복 화보 비난 여론에 댓글창 폐쇄(종합)

더불어 지난 28일 한복 디자이너 박술녀 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서양 드레스에다가 우리나라 꽃신 하나만 신으면 그게 한복인가"라며 "상징적이고 세계 사람들이 바라보고 관심 갖는 그 장소에서 그런 옷을 찍은 것이 좀 아쉽고, 안타깝고, 가슴 아프다는 말을 정확하게 말씀드리고 싶다"고 일침을 가했다.

문화재청의 진화에도 비난 여론은 한혜진 씨에게까지 쏠리기 시작했다. 우리나라 톱모델인 만큼 자신이 입은 의상에 대한 책임 의식을 갖고 촬영에 신중을 기했어야 한다는 반응이다. 이에 한혜진 씨의 개인 SNS 댓글 기능은 닫힌 상태다.

한혜진, 靑 한복 화보 비난 여론에 댓글창 폐쇄(종합)

한편 보그코리아 측은 해당 화보를 삭제했으며, 그 이유와 재공개 여부 등은 밝히지 않았다.

[사진=보그코리아, MBC]

YTN star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