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남보라 "7년 전 실종 후 사망한 남동생...평생 갈 고통" 눈물

실시간 주요뉴스

배우 남보라 씨가 먼저 세상을 떠난 동생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키즐'에는 '가족의 죽음을 맞이한 둘의 대화'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서 남보라 씨는 친누나를 잃은 사연의 출연자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출연 전 많이 고민했다는 남보라 씨는 "제 얘기를 다시 꺼내면 그 뒤에 회복하는 것도 제가 해야 하는 일이라서 하지 말까? 할까? 두 가지를 놓고 굉장히 많은 고민을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남보라 씨는 "7년이 지났지만 너무 힘들어서 얘기를 잘 안 한다. 근데 먼저 얘기를 해줘서 너무 고맙다. 그날 밤에 안 들어와서 핸드폰 위치 추적을 했는데 느낌이 너무 싸하더라. 아니겠지 아니겠지 했는데 그게 맞았다. 처음엔 받아들이기 힘들었다"라고 말하며 울먹였다. 남보라 씨는 13남매의 장녀로, 지난 2015년 셋째 남동생을 떠나보냈다.

"동생한테 하고 싶은 얘기 있었냐"는 질문에 남보라 씨는 "미안하다고 꼭 얘기해주고 싶다"며 뜨거운 눈물을 쏟았다.

남보라 씨는 "솔직히 진짜 힘든 것 같다. 너무 오랜만에 꺼내 보는 감정이라 잊고 있었다. 난 좀 참았던 거 같다. 그냥 덮어놨다. 왜냐면 이렇게 꺼내면 너무 힘드니까 일부러 생각 안 하고 덮어놨다"고 고백했다.

이어 "난 이게 안 없어질 거 같다. 이 고통이 평생 갈 거라 생각하는데 중요한 건 잘 이겨내는 거다. 그 고통에 머물지 말고 잘 이겨내는 게 중요한 거 같다. 우리도 잘 이겨내 보자"라고 사연자를 응원했다.




YTN star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