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스맨파' 저지 논란에 결국…보아, 악플러 고소한다 (전문)

실시간 주요뉴스

'스맨파' 저지 논란에 결국…보아, 악플러 고소한다 (전문)
가수 보아 씨가 악플러들에 대한 법적 대응을 선언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1일 보아 씨의 공식 SNS를 통해 "보아 씨의 개인 SNS 계정을 비롯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SNS, 포털사이트 등에 악의적인 글과 댓글, 명예훼손 및 인격 모독성 게시물 등이 무분별하게 게재 및 유포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SM엔터테인먼트는 "명백한 불법행위이며 강력한 법적 조치의 대상"이라며 "온라인상에서 벌어지고 있는 불법행위에 대해 이미 자료를 수집해 고소를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무관용 원칙하에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해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보아 씨는 Mnet 예능프로그램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에 심사위원 자격인 파이트 저지로 출연하면서 악플로 고통받아왔다. 20일 방송된 '스맨파'에서는 유력한 우승 후보였던 프라임킹즈가 탈락하자, 보아 씨를 비롯한 파이트 저지들을 향한 도 넘은 악플 세례가 이어졌다.


이하 SM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M엔터테인먼트입니다.

현재 당사 소속 아티스트 보아와 관련해 보아의 개인 SNS 계정을 비롯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SNS, 포털사이트 등에 악의적인 글과 댓글, 명예훼손 및 인격 모독성 게시물 등이 무분별하게 게재 및 유포되고 있습니다.

이는 명백한 불법행위이며 강력한 법적 조치의 대상으로, 당사는 현 상황을 좌시하지 않고 아티스트의 인격과 명예를 보호하기 위하여 온라인상에서 벌어지고 있는 불법행위에 대해 이미 자료를 수집해 고소를 준비중이며, 무관용 원칙하에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하여 엄중하게 대응할 것을 말씀드립니다.

아울러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과 법적 조치를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이와 같은 각종 불법행위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이어갈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YTN star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