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지, 김종민과 결혼설 부인 "임신설까지...부모님 힘들어했다"(옥문아들)

실시간 주요뉴스

신지, 김종민과 결혼설 부인 "임신설까지...부모님 힘들어했다"(옥문아들)


신지, 김종민과 결혼설 부인 "임신설까지...부모님 힘들어했다"(옥문아들)

가수 김종민 씨와 신지 씨가 '결혼설’은 사실이 아님을 다시금 못박았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에서는 최장수 혼성그룹 코요태 김종민, 신지, 빽가 씨가 출연했다.

이날 김종민 씨와 신지 씨는 유튜브에서 시작된 가짜 뉴스 '결혼설'을 해명했다.

MC 송은이 씨는 "둘이 어떻게 된 거냐. 10년째 비밀 연애 중이라고 하더라"고 묻자, 김종민 씨는 "모른다. 유튜브에서 AI가 이야기하더라. 내가 다이아몬드를 줬다고 하더라. 주변에서 '진짜냐'며 연락이 많이 왔다"라고 말했다.

신지 씨는 "제가 김종민 씨와 10년 비밀연애 끝에 결혼했다고 하더라. 심지어 저는 임신한 몸이라고 하더라"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어 신지 씨는 "저희처럼 유튜브에 익숙한 사람들은 가짜인 걸 아는데 어른들은 믿지 않냐. 심지어 저희 부모님까지 의심했다. 종민 오빠 가족분들과 저희 부모님이 힘들어했다. 나중에는 엄마가 '우리 몰래 연애하냐'고 하더라”라고 당시의 답답했던 심경을 털어놨다.

또한 그는 "저희가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해명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며 "가족끼리 그러는 거 아니다. (가짜 뉴스는) 안 믿으셨으면 좋겠다"고 거듭 억울함을 표현했다.

이후 MC들은 코요태에게 언제 결혼하고 싶은 지 물었고, 빽가 씨는 "유명한 역술가가 저를 보더니 59살에 3~4살 연상을 만나 결혼할 수 있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신지 씨는 "연애도 너무 하고 싶고 결혼도 너무 하고 싶고 아이도 좋아한다"며 연애와 결혼에 대한 소망을 드러냈다.

"친구들의 아이들이 컸을 때" 결혼하고 싶다고 밝힌 김종민 씨는 "사실 종국이 형 보면서 위안을 얻는다. 제가 먼저 갈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YTN star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