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현장] "롤모델·희망 되겠다"...라필루스, 글로벌 정조준 GRATATA! (종합)

실시간 주요뉴스

  • [Y현장] "롤모델·희망 되겠다"...라필루스, 글로벌 정조준 GRATATA! (종합)_이미지
  • [Y현장] "롤모델·희망 되겠다"...라필루스, 글로벌 정조준 GRATATA! (종합)_이미지2
걸그룹 라필루스가 글로벌 아티스트로 거듭날 채비를 마쳤다.

22일 서울시 광진구 건국대학교 새천년관 대극장에서 라필루스의 미니 1집 'GIRL's ROUND Part. 1' 미디어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오후 6시, 라필루스는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미니 1집 'GIRL's ROUND Part. 1'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컴백 활동에 나선다.

라필루스는 지난 6월 20일 데뷔곡 'HIT YA!(힛야!)'로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디뎠다. 이들은 탄탄한 실력과 독보적 아이덴티티로 K팝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날 라필루스 멤버 샤나 씨는 "저희가 데뷔곡으로 활동했을 때 많은 분들께 많은 사랑을 감사하게도 받았다. 활동 종료 한달 만에 앨범을 내서 팬분들과 대중 분들께 보여드릴 수 있다는 게 너무너무 행복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저희가 팬분들께 빨리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 초고속 컴백을 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베시 씨는 "데뷔하기 전까지는 저희끼리만 무대를 하다가 활동을 하면서 조금씩 새로운 경험을 많이 하게 됐다. 음악 방송, 팬미팅은 물론 필리핀에도 갔다. 팬분들을 만날 수 있어 너무 행복했고 많은 걸 배울 수 있어 좋았다"라고 덧붙였다.

라필루스는 데뷔 후 첫 필리핀 프로모션을 진행해 성공적인 해외 진출을 이뤄 냈다. 필리핀 마닐라에서 진행한 팬미팅은 8000명의 팬이 운집해 화제를 모았다. 이러한 글로벌 인기에 힘입어 라필루스는 필리핀 일로코스 수르(Ilocos Sur)주의 엠버서더로 위촉되는 영광을 얻었다.

[Y현장] "롤모델·희망 되겠다"...라필루스, 글로벌 정조준 GRATATA! (종합)

이날 샨티 씨는 "(필리핀 팬미팅에) 정말 많은 팬분들이 와주셔서 라필루스가 이렇게 인기 많아졌구나 정말 놀랐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한국에서 1년 동안 지내면서 한국어가 익숙해졌다. 그래서 필리핀에 돌아가니 모두 필리핀어를 쓰는 게 어색하고 재밌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샤나 씨는 "이번 필리핀 프로모션이 저희 라필루스한테는 첫 해외 진출이었다. 그래서 필리핀 팬분들이 저희를 보러 많이 와주셔서 깜짝 놀랐다. 그리고 필리핀 방송도 많이 나갈 수 있어 감사했고, 엠버서더로도 위촉돼서 영광이었다. 앞으로 해외에서 라필루스가 많이 활약했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라필루스의 새 앨범 'GIRL's ROUND Part. 1'은 여섯 소녀의 꿈을 슈팅(shooting) 한다는 당찬 포부를 담았다. 타이틀곡 'GRATATA(그라타타)'를 비롯해 타오르는 사랑을 노래하는 'Burn With Love(번 위드 럽)', 라필루스의 세계로 초대하는 'Queendom(퀸덤)' 등 다섯 곡이 수록됐다.

특히 타이틀곡 'GRATATA'는 뭄바톤 리듬을 베이스로 한 댄스 팝이다. 중독성 강한 멜로디와 끊이지 않는 안무 킬링 파트가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음악, 비주얼, 퍼포먼스 등 모든 면에서 한층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예고한 라필루스가 이번 앨범을 통해 새롭게 써 내려 갈 기록에 기대가 모인다.

처음으로 신곡 'GRATATA' 무대를 선보였다. 베시 씨는 "속이 시원하다. 무대 서는 맛을 알아버려서 연습하는 동안 빨리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하은 씨는 무대를 할 때 어떤 마음가짐을 갖고 하냐는 질문에 "연습생 때부터 '난 할 수 있다'는 마인드로 무대에 임하고 있다.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답했다.

[Y현장] "롤모델·희망 되겠다"...라필루스, 글로벌 정조준 GRATATA! (종합)

라필루스의 꿈은 무엇일까. 샨티 씨는 "개인적으로 제 꿈은 라필루스가 팬분들께 좋은 롤모델이 됐으면 한다. 아직 어리지만 더 나이가 들면 더 배우고, 좋은 귀감이 되고 싶다"라고 소망을 드러냈다. 베시 씨는 "저희가 어린 나이에 데뷔를 했다. 꿈도 좋지만 희망을 보여드리고 싶다. 모든 분들이 자기 자신만의 꿈을 키웠으면 좋겠고, 이루셨으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최근 4세대 걸그룹들의 활약이 두드러지고 있는 가운데 이들의 차별화된 경쟁력은 무엇일까. 이에 대해 베시 씨는 "저희만의 포인트는 각자 컬러가 있는 것"이라며 "자신만의 개성이나 색깔을 낼 수 있다. 각자 다른 개성을 갖고 있고, 함께 있을 때 멋있지만 각자의 자리에서도 잘 보이는 아티스트가 되는 게 목표다"라고 전했다.

또한 이번 활동 목표로는 서원 씨가 "데뷔 쇼케이스 때 말씀을 드렸던 것처럼 '온리원' 아이돌이 되는 게 아직까지의 목표다"라며 "지금은 데뷔 95일차밖에 안 되기도 했고 저희의 개성을 보여드리지 못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더 많은 연구를 통해 '라필루스라면 이거다!'를 떠올리게끔 만드는 게 목표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라필루스는 금일(22일) 오후 2시 첫 번째 미니앨범 'GIRL's ROUND Part. 1'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가요계에 컴백한다.

[사진=오센]

YTN star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