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고딩엄빠2' 제작진 "조작 방송 아냐…개입 있었지만 디렉팅 없었다" (전문)

실시간 주요뉴스

'고딩엄빠2' 제작진 "조작 방송 아냐…개입 있었지만 디렉팅 없었다" (전문)
'고딩엄빠2' 제작진이 방송 내용이 조작됐다는 하리빈 씨의 주장에 강하게 반발했다.

MBN 예능프로그램 '고딩엄빠2' 측은 22일 "논란이 되고 있는 '조작 방송'에 대해선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고 못박았다.

제작진은 하리빈 씨와 방송 내용에 대해 충분한 소통을 해왔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특히 제작진은 "하리빈 씨와 상호합의 하에 일정 부분 제작진의 개입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출연자들의 행동에 대해 제작진이 별도의 요구를 하거나 디렉팅을 한 적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제작과정에 있어 양측 간 오해로 벌어진 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제작진은 "출연자와 그 가족들한테 상처를 준 부분이 있다면 그 점에 대해서 깊이 사과드린다. 향후 오해와 갈등이 원만히 해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지난 21일 '고딩엄빠2' 출연자 하리빈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방송 내용 중 일부가 조작된 것이며, 제작진이 특정 상황을 요구해 촬영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리빈 씨는 짜깁기와 편집 등으로 내용이 과장돼 억울하다며, 자신의 의도가 왜곡돼 방송된 것에 대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하 '고딩엄빠2' 제작진 공식입장 전문

저희 '고딩엄빠'는 최초의 기획 의도에 따라 10대에 부모가 된 아이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들어보며 도움이 되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제작진은 방송에 나갈 일상을 촬영하기 전, '고딩엄빠' 가족들을 만나 긴 시간을 할애해 대화를 나누고, 미팅 이후에도 계속 촬영 내용에 대해 공유하며 제작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에 제작진은 출연자의 의사를 충분히 반영하고 방송 이후 그들의 삶에 긍정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특히, ‘고딩엄빠’ 출연자들이 MC들과 만나는 스튜디오 녹화 때에, 제작진은 출연진과 함께 방송 내용을 함께 보면서, 내용 수정이 있는지 출연자에게 먼저 확인을 요구합니다.

이번 편에도 출연자 하리빈 씨가 녹화하는 과정에서 할머니와 통화한 것이 남편이랑 통화한 것처럼 나왔다며 수정을 요청해 방송에서 제외한 부분이 있었을 뿐 다른 요구사항은 없었습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조작 방송'에 대해선 사실이 아님을 밝힙니다.

하리빈 씨와 상호합의 하에 일정 부분 제작진의 개입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출연자들의 행동에 대해 제작진이 별도의 요구를 하거나 디렉팅을 한 적은 없었습니다.

이는 제작과정에 있어 양측 간 오해로 벌어진 일이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연자와 그 가족들한테 상처를 준 부분이 있다면 그 점에 대해서 깊이 사과드립니다. 향후 오해와 갈등이 원만히 해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사진 = MBN '고딩엄빠2']

YTN star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