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출연자 "조작"vs제작진 "오해"...'고딩엄빠2', 엇갈린 입장에 진실공방 심화(종합)

실시간 주요뉴스

출연자 "조작"vs제작진 "오해"...'고딩엄빠2', 엇갈린 입장에 진실공방 심화(종합)
'고딩엄빠2'의 방송 내용 조작 의혹을 두고, 제작진과 출연자 사이의 진실공방이 심화되고 있다.

MBN 예능 프로그램 '고딩엄빠2' 출연자 하리빈 씨는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20일 방송 내용이 일부 조작됐다고 주장했다.

하리빈 씨는 "(남편에게 전화를) 하루에 13통까지 한 적이 없는데 방송에는 13통이 찍혀 있더라. 남편한테 물어보니 제작진 번호를 내 이름으로 저장해서 13통을 걸었다고 하더라"며 방송 내용이 제작진에 의해 연출된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하리빈 씨는 "울면서 남편과 전화했을 때 '못 해먹겠다. 다 그만하고 싶다'라고 한 것은 '촬영을 못 해먹겠다. 다 그만하고 싶다'라고 한 건데, 마치 '아기 키우는 걸 못 해먹겠다'라고 한 것처럼 편집이 돼 나갔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하리빈 씨는 제작진이 남편의 직장 사장에게도 화내는 장면을 요구해 촬영했다고 짚었다.

하리빈 씨는 "내 본 모습이 아닌 모든 것이 거짓이고 과장된 모습으로 억울하게 욕을 먹으니 이게 맞나 생각이 든다"며 "분명 처음에 '고딩엄빠' 촬영 취지가 편견을 없앤다고 해서 촬영 결심한 건데, 오히려 편견만 키운 것 같아 마음이 참 씁쓸하다"고 이야기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제작진은 22일 공식 입장을 통해 "논란이 되고 있는 '조작 방송'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다"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제작진은 "출연자의 의사를 충분히 반영하고 방송 이후 그들의 삶에 긍정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하리빈 씨와 상호합의 하에 일정 부분 제작진의 개입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출연자들의 행동에 대해 제작진이 별도의 요구를 하거나 디렉팅을 한 적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제작 과정에 있어 양측 간 오해로 벌어진 일"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연자와 그 가족들한테 상처를 준 부분이 있다면 그 점에 대해서 깊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리빈 씨는 또 다시 SNS를 통해 "그럼 전화 13통 한 건 조작이 아닌가? 전화하라고 시킨 것도 별도 요청 아닌가. 할머니한테 레시피 물어보는 것도 남편한테 전화한 걸로 나갔잖아"라며 제작진의 해명에 대한 불쾌함을 감추지 못 했다. 이어 "연락 준다면서 연락도 없고 정신승리. 돈 많이 버세요"라며 제작진을 비판했다.

이에 따라 '고딩엄빠2'를 둘러싼 방송 조작 논란은 계속 심화될 전망이다. 하리빈 씨가 남편에게 13통의 전화를 건 장면, 남편의 직장 사장이 화를 낸 장면 등 구체적인 장면이 지적된 만큼, 제작진의 상세한 해명이 한 번 더 필요한 시점이다.

[사진 = MBN '고딩엄빠2']

YTN star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