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젠 날 따라와"...윤후→추사랑, 다시 떠난 아빠와의 추억 여행(종합)

실시간 주요뉴스

‘1세대 랜선 조카들’ 윤후, 준수, 추사랑, 재시가 훌쩍 큰 모습으로 돌아왔다.

tvN STORY·tvN 새 예능 프로그램 ‘이젠 날 따라와’(연출 전성호, 김영화) 제작발표회가 첫 방송 당일인 오늘(23일) 오전 11시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진행됐다. 전성호 PD, 윤민수-윤후 부자, 이종혁-이준수 부자, 이동국-이재시 부녀, 추성훈-추사랑 부녀가 참석했다.

‘이젠 날 따라와’는1세대 랜선 조카들 이제는 아빠들을 위해 아이들이 여행을 계획하는 은혜 갚기 여행 리얼리티. 대한민국 랜선 이모 삼촌들을 사로잡으며 신체도, 정신도 폭풍 성장한 1세대 조카들이 아빠들을 이끌며 여행하는 과정이 유쾌한 웃음과 반전의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전성호 PD는 프로그램 기획 배경에 대해 "내 주위 조카 같은 아이들이 잘 성장했기를 바라는 마음이 담긴 프로그램"이라고 밝힌 뒤 "섭외 과정이 어려웠다. 이종혁의 경우 '추억으로 남아야 하는 게 아닌가'라고 했다. 결심을 하신 건 기대감이라 생각한다. 같은 또래 자녀가 있는데, '애들이 나를 데리고 다니면 어떤 느낌일까' 생각했을 때 감동적이었다. 주인공들도 그런 마음이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젠 날 따라와"...윤후→추사랑, 다시 떠난 아빠와의 추억 여행(종합)

이제는 훌쩍 자라 사춘기가 된 아이들과 함께 여행을 떠나게 된 아빠들. 아이들과 다시 방송 출연을 결심한 이유는 무엇일까?

윤민수 씨는 "고민을 했었다. 아들이 비연예인이고, 그냥 추억으로 남는 것이 좋다고도 생각했다. 하지만 자라면서 점점 아빠와 여행 가고 대화하는 게 어릴 때보다 줄어들지 않나. 그런 기회는 점점 없어질 거라는 생각을 했다. 대학 가기 전까지 3년 밖에 안 남았더라. 뭘 할지 걱정이 많을 시기라 여행 가서 그런 얘기를 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윤후도 좋다고 했고, 추성훈 삼촌을 만날 수 있다고 했더니 좋아하더라"라고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이종혁 씨 또한 "'아빠 어디 가' 때 사랑을 많이 받았고, 아이들도 귀여웠는데, 섭외가 들어왔을 때 '굳이 할 필요가 있나?' 했다. 궁금한 분들도 있고 '또 나왔나?' 하는 분도 있을 거다. 그런데 제작진이 궁금해하는 사람이 더 많다고 설득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준수는 덩치만 컸지 아직 애다. 컸지만 많이 사랑해주고 관심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시청자들에게 당부했다.

"이젠 날 따라와"...윤후→추사랑, 다시 떠난 아빠와의 추억 여행(종합)



이동국 씨는 "재시가 '아빠가 필요할 시기 아빠가 없었다'고 하더라. 하루 쉬는 날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찍으며 동생들과 함께 보냈다. 그런데 (재시에게) 아빠가 필요한 시기에 있어주지 못했다. 같이 여행한 추억도, 같이 사진을 찍은 것도 많이 없더라. 이런 계기에 좋은 추억을 만들고 사진을 많이 찍고 하면 아빠와 딸이 좀 더 끈끈하고 친해질 수 있을까 해서 나왔다"고 밝혔다.

추성훈 씨는 "걱정이 많았다. 사랑이가 학교도 가고, 일본에서 한국을 오가야 한다. 사랑이가 한국어를 많이 잊었다. 제가 계속 한국어를 해도 주변에 한국 친구가 많이 없다 보니 그렇다”라며 “다시 사랑이가 한국어도 많이 배우고, 한국 문화를 많이 배우면 행복할 것 같다. 무엇보다 사랑이와 같이 있는 게 너무 좋다. 제가 출연을 결정했고, 사랑이도 '좋다'고 했다. 하와이 간다고 하니 '너무 좋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젠 날 따라와"...윤후→추사랑, 다시 떠난 아빠와의 추억 여행(종합)

훌쩍 큰 아이와의 여행은 예전과는 사뭇 달랐다.

추성훈 씨는 “예전에는 옷 입히고 밥도 해주고 양치도 시키고 목욕시키고 다 해줬어야 했는데, 요즘은 자기가 알아서 다 한다. 저는 해주고 싶어서 기다리는데 혼자 다 알아서 하니까 옛날 그립기도 하고 다 컸구나 싶다. 요즘 말싸움도 가끔 하는데, 자기 생각도 있으니까 그것도 좋다고 생각한다”라고, 아이의 성장에 아쉬움 반 기쁨 반인 마음을 고백했다.

이동국 씨는 “저도 예전에는 다 챙겨 줬어야 했는데 이젠 스스로 다 챙기는 모습에서 다 컸다 싶다. 그걸 넘어서 이젠 오히려 아빠 복장에 대해 지적을 한다. 옷도 이렇게 입어라 조언한다”라고 딸의 성장을 실감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동국 씨는 "첫 여행지로 하와이에 갔는데, 재시와 출입국 관리소에 함께 있는데 '허니문 왔냐'고 하더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니다.

"이젠 날 따라와"...윤후→추사랑, 다시 떠난 아빠와의 추억 여행(종합)

이종혁 씨는 "큰애(이탁수 군)보다 작았는데 몇 개월 만에 쑥쑥 자란다. 지금은 저보다 키가 크다"라고 말했고, 이에 이준수 군은 "184.8cm다"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이종혁 씨는 "발이 300이고 제 신발도 안 맞는다. 근데 아직도 아기 같다. 컸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윤민수 씨는 “특별히 많이 자랐다는 것은 모르겠다”라면서도 “일단 키가 나보다 크다. 옷을 같이 입을 때 성장했다고 느낀다. 신발도 사이즈가 같아서 같이 신는다. 요즘 운동도 많이 한다. 자꾸 날 이기려고 한다. 조금 몸이 올라왔다. 성장했다는 것이 보인다. 무엇보다 윤후가 맏형이다. 리더로서 스트레스 받는 모습에서 많이 컸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이들은 워낙 어린 시절이어서 과거 방송 출연에 대해서는 기억하지 못했지만, 이번에도 아빠와의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길 기대하고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여행을 하면서 보게 된 아빠의 새로운 모습에 대해서도 밝혔다.

윤후 군은 “평소 아빠한테 불만이 없었는데, 이번 여행에는 뚜렷하게 있다. ‘왜 이러나’ 싶었다. 계획을 설명하면 토를 달더라. 사사건건 항의를 넣는다. 재미를 위한 것은 알겠는데, 도를 지나칠 때가 있다. 아빠가 최고일 때는 음악적인 부분일 때다”라고 말했다.

이재시 양은 “아빠가 체력이 좋다. 그 점이 멋있다. 단점이라면 아빠가 코골이인데 항상 먼저 잔다. 그게 좀 힘들다”고, 추사랑 양은 “아빠가 힘이 좋아서 좋다. 가위 바위 보도 잘 한다. 왜 이러나 싶을 때는 고기를 너무 많이 먹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어느새 훌쩍 큰 네 아이들이 이끄는 아빠들과의 여행기. 과거 '아빠 어디가', '슈퍼맨이 돌아왔다' 때와는 어떻게 달라졌을지 23일 밤 9시 방송되는 '이젠 날 따라와'에서 확인할 수 있다.





YTN star 최보란 (ran613@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