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현장] ‘글리치’ 나나 “타투 한 이유? 말씀 드릴 수 있는 날 올지...”

실시간 주요뉴스

[Y현장] ‘글리치’ 나나 “타투 한 이유? 말씀 드릴 수 있는 날 올지...”
넷플릭스 ‘글리치’로 돌아온 배우 나나 씨가 최근 화제를 모은 전신 타투에 대해 입을 열었다.

넷플릭스 새로운 오리지널 시리즈 ‘글리치’의 제작발표회가 오늘(27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연출을 맡은 노덕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전여빈 씨, 나나 씨 등이 자리를 빛냈다.

‘글리치’는 외계인이 보이는 지효(전여빈)와 외계인을 추적해온 보라(나나)가 흔적 없이 사라진 지효 남자친구의 행방을 쫓으며 ‘미확인’ 미스터리의 실체에 다가서게 되는 4차원 그 이상의 추적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특히 데뷔작 ‘인간수업’으로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진한새 작가와 ‘연애의 온도’를 통해 충무로 차세대 연출가로 주목받은 노덕 감독을 비롯해 독보적인 연기력의 전여빈 씨, 다양한 장르에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는 나나 씨 등이 의기투합해 관심을 모은다.

앞서 나나 씨는 영화 ‘자백’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전신에 다양한 타투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나나 씨는 타투에 대한 한 기자의 질문에 “’글리치’ 속 보라라는 캐릭터로 인해 타투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아니다. 제가 하고 싶어서 한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나나 씨는 “제가 이 타투를 왜 했는지에 대해서 말씀을 드릴 수 있는 날이 올지 안 올지 잘 모르겠다. 타투는 작품이 아니라 개인적으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나나 씨는 그간 ‘꾼’, ‘굿와이프’, ‘저스티스’, ‘출사표’, ‘오! 주인님’ 등을 통해 다채로운 장르를 소화하며 대세 배우로 거듭났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이번 작품에서는 외계인 팔로워 허보라로 분해 지금껏 본 적 없는 색다른 매력을 예고하고 있다.

YTN star 김성현 (jamkim@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