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곽도원 측, 폭언·폭행설에 "확인되지 않은 추측 자제 부탁"(공식)

실시간 주요뉴스

곽도원 측, 폭언·폭행설에 "확인되지 않은 추측 자제 부탁"(공식)
배우 곽도원 씨 측이 폭언·폭행설이 나오자 "확인되지 않은 추측은 자제해달라"며 의혹을 간접적으로 부인했다.

곽도원 씨의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는 오늘(27일) YTN Star에 "현재 일어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곽도원 씨와 당사도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외 당사자에게 확인 되지않은 추측들과 왜곡된 기사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하며 "다시 한번 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곽도원 씨는 지난 25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됐다. 그는 이날 오전 5시쯤 술에 취한 상태에서 자신의 SUV 차량을 타고 제주시 한림읍 금능리에서 애월읍 봉성리까지 약 10km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곽도원 씨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깊은 사죄의 말씀드린다"며 "이유를 불문하고 곽도원 씨와 소속사는 변명의 여지없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음주운전 혐의가 알려진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이후 지난 26일에는 한 유튜버가 영상을 통해 곽도원 씨가 후배 연기자와 한 작품에 출연할 당시 폭언을 했으며 촬영 막바지 회식 자리에서는 욕설을 하며 술상을 엎었다고 주장해 파장이 일었다.

[사진출처 = OSEN]


YTN star 강내리 (nrk@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