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박유천 활동 복귀 시도 무산…法, 가처분인용취소 신청 기각

실시간 주요뉴스

[단독] 박유천 활동 복귀 시도 무산…法, 가처분인용취소 신청 기각
그룹 JYJ 출신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씨의 국내외 연예 활동 복귀 시도가 무산됐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제50민사부는 27일 오전 박유천 씨가 해브펀투게더(舊 예스페라)를 상대로 낸 가처분취소 신청을 기각했다.

지난해 박유천 씨와 전 소속사 리씨엘로의 갈등이 불거지면서, 박유천 씨에 대한 매니지먼트 권리를 양도받았던 예스페라와도 법정 공방에 돌입했다.

당시 서울중앙지방법원이 예스페라가 신청했던 박유천 씨의 방송출연 및 연예활동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하면서 박유천 씨의 국내외 연예 활동이 법적으로 중단됐다.

이에 박유천 씨는 연예 활동을 재개하기 위해 법원에 가처분취소 신청을 했으나,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박유천 씨의 연예 활동 금지를 재확인했다.

이처럼 소속사와의 분쟁이 진행 중인 가운데, 박유천 씨는 준비했던 영화 '악에 바쳐'로 오는 10월 관객들을 만난다. 소속사와의 갈등 이전에 준비됐던 이 영화는 개봉이 확정됐으나, 연예 활동 금지 처분으로 인해 박유천 씨의 직접적인 활동은 만나보기 어려울 전망이다.

[사진제공 = OSEN]

YTN star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