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헨리, '친중 논란'에 칼 빼들었다.."선처 없이 강력 대응" (전문)

실시간 주요뉴스

헨리, '친중 논란'에 칼 빼들었다.."선처 없이 강력 대응" (전문)
가수 헨리 씨가 악플러들에 칼을 빼들었다.

29일 헨리 씨 소속사 몬스터엔터테인먼트는 "그동안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끊임없는 인신공격과 악의적인 왜곡,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응을 자제해왔습니다. 하지만 도를 넘은 협박과 아티스트 가족까지 위협하는 행위에 관해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 엄중한 법적 조치를 강구하게 됐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모친과 여동생을 향해 '칼로 찌르겠다'와 같은 표현 등은 아티스트이기 전에 한 집안의 가족으로서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라며 "앞으로도 당사는 실제 사실과 전혀 다른 왜곡, 악성 루머 양산과 유포, 협박과 모욕, 명예훼손 등에 대해 선처 없이 강력 대응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헨리 씨의 친중 논란은 서울 마포 경찰서가 헨리 씨를 학교 폭력 예방 홍보대사로 위촉한 데서 시작됐다. 그는 장기간 중국 활동을 이어가면서 친중(親中)으로 돌아선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아왔다.

해당 의혹이 제기되자 수많은 네티즌들이 비판했으며, 일각에서는 도를 넘은 인신공격 및 악플이 이어졌다. 이에 헨리 씨 측은 법적 조치를 예고하며 강력 대응에 나섰다.

이하 헨리 측 공식입장 전문

몬스터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그동안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끊임없는 인신공격과 악의적인 왜곡,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응을 자제해왔습니다.

하지만 도를 넘은 협박과 아티스트 가족까지 위협하는 행위에 관해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 엄중한 법적 조치를 강구하게 됐습니다.

특히 모친과 여동생을 향해 '칼로 찌르겠다'와 같은 표현 등은 아티스트이기 전에 한 집안의 가족으로서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

앞으로도 당사는 실제 사실과 전혀 다른 왜곡, 악성 루머 양산과 유포, 협박과 모욕, 명예훼손 등에 대해 선처 없이 강력 대응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진=오센]

YTN star 이유나 (ly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