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이슈] 아이브, 대학축제 취소 논란..."출연료 입금"VS"출연 확답 안 해"

실시간 주요뉴스

[Y이슈] 아이브, 대학축제 취소 논란..."출연료 입금"VS"출연 확답 안 해"
그룹 아이브의 대학축제 출연 취소 논란이 거듭 이어지고 있다.

5일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는 아이브 공식 팬카페를 통해 "10월 6일 경북대학교 대동제, 계명문화대학교 비슬제 IVE(아이브) 출연과 관련하여 입장을 알려드린다"는 서문의 입장문을 게시했다.

스타쉽은 "소속 아티스트의 행사 또는 축제 의뢰들은 개별적인 대행사를 통해 진행하고 있으며, 대학 측 공지에 기재되어있는 스타쉽 에이전시는 존재하지 아니함을 밝힌다"라며 "본사는 대행사를 통해 9월 초 경북대학교 대동제, 계명문화대학교 비슬제에 IVE 출연 제의를 받았으나, 다른 스케줄로 인하여 출연이 어려워 출연 확답을 드리지 않았다"라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대면 미팅은 대행사와 이루어졌으며, 구두로도 출연 확답을 드리지 않았음을 밝힌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당사는 라인업 공지를 확인한 즉시 대행사를 통해 공지에서 내려달라고 요청하였으나 반영되지 않았고, 그 이후에도 출연 계약서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와 출연 계약금은 본사로 전달된 바 없다"라며 "또한 확정된 스케줄이 아니기에, IVE 공식 스케줄에도 공지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대행사의 미흡한 업무 처리로 인하여 불미스러운 상황이 생긴 점 경북대학교, 계명문화대학교 학우분들께 사과의 말씀 드린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아이브가 경북대학교 대동제에 출연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으나 경북대학교 측이 "멤버 중 비자 문제로 인해 출연이 취소됐다"고 공지한 것이 논란의 시초였다.

이에 스타쉽 측은 "출연 제의만 들어왔으며 이후 구체적 협의 및 계약 또한 진행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후 경북대학교 총학생회 중앙비상대책위원회(중비대위)가 스타쉽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 밝히며 "대행사와 스타쉽간에는 아이브 초청 공연에 대한 구두상 확답이 있었을 뿐만 아니라 스타쉽의 에이전시 측에도 아이브 출연료 송금까지 이루어진, 계약 성립이 충분한 상황이었다. 해당 내용은 통화 내역과 송금 내역 등으로 증명할 수 있다"고 반박하면서 설전이 이어졌다.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YTN star 이유나 (ly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