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카이 등 'KAMP LA 2022' 비자 문제로 불참(종합)

태연·카이 등 'KAMP LA 2022' 비자 문제로 불참(종합)

2022.10.16. 오후 4:5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태연·카이 등 'KAMP LA 2022' 비자 문제로 불참(종합)
가수 태연(왼쪽), 카이 씨
AD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예정돼 있던 대형 K팝 콘서트에 일부 가수들이 비자 문제로 무대에 서지 못했다.

15일(현지시간) ‘KAMP LA 2022’ 콘서트를 주최한 한국 엔터테인먼트 업체 KAMP 글로벌은 이번 콘서트에 참가하기로 한 15팀 중 7팀이 비자 문제로 무대에 오르지 못했다고 밝혔다.

KAMP는 출연진 비자 발급이 거부되자 공연 직전 온라인 성명을 내고 팬들에게 뱀뱀, 전소미, 카이, 라필루스, 태연, 자이언티 등 6팀의 불참을 공지했다. 몬스타엑스 소속사도 주최 측으로부터 비자 승인을 못 받았다는 소식을 전달받았다는 사실을 공개했으며 KAMP는 뒤늦게 몬스타엑스 불참 소식을 추가했다.

콘서트는 LA 카운티 패서디나의 대형 경기장인 로즈볼 스타디움에서 16일까지 이틀 동안 열릴 예정이었다.

태연·카이 등 'KAMP LA 2022' 비자 문제로 불참(종합)

KAMP는 아티스트들의 공연 시간을 늘리고 둘째 날 공연에 오를 두 팀을 1차에 투입했다. 그래서 첫날 라인업은 피원하모니, T1419, 모모랜드, 아이콘, 슈퍼주니어 등 5팀으로 변경됐다.

주최 측은 온라인 성명을 통해 “예측하지 못한 비자 문제, 아티스트와 기획사의 통제 밖에 있는 상황 때문에 아티스트들이 예정대로 (미국) 여행을 할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이런 소식을 알리게 돼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비자 발급 과정에서 어떤 문제가 발생했는지에 대한 설명은 빠졌다.

KAMP는 신청 시한을 정하고 15일 하루 티켓은 전액 환불, 이틀 공연 티켓은 50%를 환불하겠다고 공지했다.

[사진=태연,카이 SNS / KAMP LA 2022 공식 SNS]

YTN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