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초점] 오메가엑스, 폭행설 언급無...알맹이 빠진 사과문에 논란 계속

실시간 주요뉴스

그래서 폭행이 있었다는 건가, 없었다는 건가?

그룹 오메가엑스의 소속사가 대표 폭행 및 폭언설에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문제가 된 폭행에 대한 입장은 쏙 빠지고, 폭언에 대해서만 "언성이 높아졌다"라며 "대화로 오해를 풀었다"라고 해명했다.

최근 온라인에는 미국 투어를 마친 그룹 오메가엑스 멤버가 현지에서 소속사 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목격담과 관련 녹취가 공개돼 파문이 일었다.

오메가엑스의 한 팬이라고 밝힌 네티즌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오메가엑스 멤버들이 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소속사 대표에게 폭언과 함께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날은 오메가엑스가 2022 월드투어 ‘커넥트 : 돈트 기브 업(CONNECT : Don't give up)’의 마지막 공연이 있던 날이다.

해당 글이 급속히 퍼지며 논란이 일자, 24일 소속사 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자료를 통해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며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논란이 불거진 SNS를 통해 공개된 당시 상황은 지난 9월 16일 멕시코 과달라하라부터 22일 미국 LA 공연까지 약 한 달이 넘는 시간 동안 투어를 모두 끝마친 후 진행한 식사 자리 이후에 일어난 상황"이라면서 "당시 오메가엑스 멤버들과 소속사는 모든 투어가 끝난 시점에서, 다음을 기약하기 위해 서로가 열심히 해온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그러던 중 서로에게 서운한 부분들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고, 감정이 격해져 언성이 높아졌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번 논란의 핵심인 폭행설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었다. 해당 입장문에서 중점을 둔 부분은 "오해를 풀었다"라는 것. 소속사는 폭언설에 대해서만 "감정이 격해져 언성이 높아졌다" 정도로 언급한 뒤 "계속해서 대화를 나누어 현재는 모든 오해를 풀었으며, 서로를 배려하면서 앞으로 나아가자고 대화를 마쳤다"라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단순히 오해였으며 잘 풀렸다고 매듭짓기에는, 목격담과 녹취 파일을 통해 공개된 당시 상황을 이해하기에 충분하지 않아 보인다. 멤버들의 입장이 반영되지 않은, 결국 소속사의 일방적인 입장문이 아니냐는 반응이 나오는 이유다. 이때문에 소속사의 해명 및 사과에도 불구하고 팬들 사이에서는 소속사에 대한 '갑질 의혹'이 계속되고 있다.

폭행설 부분 등과 관련해 소속사 측에 추가적인 확인을 요청했으나, 관계자는 "추가 입장은 없을 것"이라며 "확인해 보겠다"라고 답했다. 논란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언급조차 않고, 수습에만 급급해 보이는 입장문으로 이번 논란이 완전히 해소될 수 있을지 의문이 남는다.

다음은 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보이그룹 오메가엑스(OMEGA X) 소속사 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오메가엑스는 지난 22일(현지시각) 미국 LA 공연을 끝으로 첫 월드투어 'CONNECT : Don't give up'을 마무리했습니다. 논란이 불거진 SNS를 통해 공개된 당시 상황은 지난 9월 16일 멕시코 과달라하라부터 22일 미국 LA 공연까지 약 한 달이 넘는 시간 동안 투어를 모두 끝마친 후 진행한 식사 자리 이후에 일어난 상황입니다.

당시 오메가엑스 멤버들과 소속사는 모든 투어가 끝난 시점에서, 다음을 기약하기 위해 서로가 열심히 해온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서로에게 서운한 부분들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고, 감정이 격해져 언성이 높아졌습니다. 식사자리 이후에도 이야기가 이어졌지만 멤버들과 소속사는 계속해서 대화를 나누어 현재는 모든 오해를 풀었으며, 서로를 배려하면서 앞으로 나아가자고 대화를 마쳤습니다.

월드투어를 진행한 지난 한 달의 시간은 오메가엑스와 소속사 모두에게 지구 반대편에서도 저희를 사랑해 주시는 팬분들을 직접 만나고 소통할 수 있었던,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팬분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달려왔지만 마지막에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려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소속사는 오메가엑스에게 이렇게 큰 사랑을 주신 팬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팀 이름에 '팬들과의 첫 만남부터 꿈을 이루는 마지막 순간까지 다양한 가치를 함께 실현하겠다'라는 뜻이 내포되어 있는 것처럼, 소속사는 오메가엑스와 팬분들이 만들어나가는 가치들을 끝까지 지키겠습니다.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YTN star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