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골때녀' 카타르 월드컵 특집 140분 특별 편성

실시간 주요뉴스

'골때녀' 카타르 월드컵 특집 140분 특별 편성
'골(Goal)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을 맞아 축구 스타들과 함께하는 특집 방송이 140분간 진행된다.

16일 밤 9시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2022 카타르 월드컵 맞이 '포르투갈 in 골때녀' 특집이 그려진다.

지난 슈·챌리그 통합 올스타전에서 승리한 레드팀 멤버들이 축구인들의 성지 포르투갈로 해외 유학길에 올랐다. 올스타팀은 축구계의 레전드가 설계한 커리큘럼을 전달받아 축구인들의 발자취를 밟으며 유학을 만끽하는 시간을 가졌다. 현지인들과 함께 '볼스킹'을 하고, 손흥민이 속한 토트넘팀의 조별리그인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직관하며 축구 강국의 뜨거운 열기를 직접 체험했다.

포르투갈은 피파 랭킹 9위의 축구 강국으로, 에우제비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등 최고의 축구 스타들을 배출한 것은 물론,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인 파울루 벤투의 모국이기도 해 우리나라와 인연이 깊은 국가이다. 또한 2002년 월드컵 16강전에서 포르투갈에 승리했던 대한민국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 번 더 대결 구도를 이루게 되어 기대감을 자아낸다.

이와 함께 무려 20년 만에 '골때녀'에서 해버지 박지성 씨과 세계적인 레전드 선수였던 루이스 피구가 재회해 관심이 집중됐다. 배성재 씨는 "한·포 축구 정상회담 수준"이라고 얘기하기도 했는데, 두 사람은 '골때녀'를 통해 특별히 감독으로 만나 리벤지 매치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경기 전 루이스 피구는 박지성 씨, 배성재 씨와 삼자 토크를 하며 매운맛 질문 폭격에 "방송국 놈들"이라고 표현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한국 VS 포르투갈 예상 스코어 질문에는 재치 있는 답변으로 눈길을 끌었다고 한다. 더불어 피구는 2002년 당시 막강했던 한국의 축구 실력을 언급하며 월드컵 비하인드 스토리를 풀어놓았는데, 과연 어떤 마음이었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사진제공 = SBS]

YTN star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