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현장] 오메가엑스 "소속사 대표, '갑질' 보도 후 진심 어린 사과 없었다"

실시간 주요뉴스

[Y현장] 오메가엑스 "소속사 대표, '갑질' 보도 후 진심 어린 사과 없었다"
그룹 오메가엑스가 폭행 및 폭언을 자행해온 소속사 대표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받지 못 했다고 호소했다.

오메가엑스 멤버들의 전속계약 해지 관련 기자간담회가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변호사회관에서 열렸다.

이날 멤버 정훈 씨는 "LA 사건이 있고 귀국한 후에 우리가 느끼기에 진심 어린 사과는 받아보지 못 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히려 군대 문제를 거론하면서 터무니없는 정산서를 보내면서 협박을 일삼았다. 대화를 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토로했다.

노종언 변호사는 멤버들이 받은 정산서에 대해 "멤버 한 명당 3~4억의 빚을 대신 갚으라는 내용증명이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오메가엑스가 미국 투어 중 스파이어엔터테인먼트 대표 A씨에게 폭행 당하는 모습을 목격했다는 이야기와 현장 상황을 담은 녹취 파일이 온라인에 퍼지면서 파문이 일었다.

[사진제공 = OSEN]

YTN star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