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민경 출국길 인터뷰 “연예인 아닌 국가대표 삶 살러 가는 느낌”

실시간 주요뉴스

김민경 출국길 인터뷰 “연예인 아닌 국가대표 삶 살러 가는 느낌”
IHQ 바바요 웹예능 ‘시켜서 한다, 오늘부터 운동뚱(이하 운동뚱)’ 김민경 씨의 출국길 단독 인터뷰를 바바요(babayo)가 18일 오후 2시 선 공개했다. 김민경 씨는 IPSC 사격 국가대표 자격으로 이날 오전 대회 장소인 태국 파타야로 떠났다.

김민경 씨는 공항으로 가는 차량에서 팬들에게 먼저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그는 “여러분, 안녕하세요”라고 운을 뗀 후 “제가 지금 여러분 덕분에 IPSC(International Practical Shooting Confederation, 국제실탄사격연맹) 국제 대회에 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어제까지는 실감이 안 나는 느낌이었는데 공항이 가까워지니까 ‘진짜 가는구나’, ‘내가 지금부터 민경장군, 연예인 김민경이 아닌, 국가대표의 삶을 살러 가는구나’ 싶다”며 “이런 경험을 언제 해보겠나?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하고 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김민경 씨는 또 “먼저 떠난 스태프들이 덥다고 하는데 제가 더운 걸 정말 싫어한다”며 “그래도 최선을 다하고 땀을 엄청 많이 흘리다 오겠다”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주변 반응에 대해서는 “도전하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는데 주변에서는 ‘그래도 가면 메달을 따와야지’라고 하시니까 욕심이 생긴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민경 씨는 “욕심이 오히려 나를 힘들게 한다”며 “잘하고 훌륭한 분들이 많고,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제가 나갈 수 있는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인데 기대가 커서 부담이 된다”고 속내를 털어놓았다.

이어 김민경 씨는 “맛둥이 여러분이 제 인생의 스토리를 만들어준 작가님”이라며 “팬 분들께서 앞으로 더 멋진 스토리를 써주면 그렇게 한번 살아보겠다. 파이팅”이라고 인터뷰를 마쳤다.

[사진=IHQ 바바요]

YTN 곽현수 (abroad@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