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현장] "5억, 어떻게 나눌래?"…'보물찾기' 서바이벌이 보여줄 '공정' (종합)

실시간 주요뉴스

[Y현장] "5억, 어떻게 나눌래?"…'보물찾기' 서바이벌이 보여줄 '공정' (종합)
"저 사람은 돈을 가져가도 될 정도로 노력을 했는가." 공정의 이슈가 대두되는 요즘, 함께 딴 상금을 배분하는 과정을 그대로 담아낸 서바이벌 예능프로그램이 탄생한다.

티빙 새 오리지널 예능 '보물찾기'의 제작발표회가 28일 서울시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채성욱PD, 김정선 작가가 참석했다.

'보물찾기'는 전국 각지에 숨겨진 현금 5억원을 찾는 어른들의 현실판 보물찾기다. 전국에 흩어져 있는 돈가방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찾아 그 돈을 가지면 되는 간단한 룰 아래,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채PD는 "누구나 보물찾기를 어릴 때 한 번씩 해봤지 않나. 설렜던 그 날을 다시 현실에서 어른들이 해보면 어떨까, 그 보물이 현금이라면 참가자들의 마음과 행동이 어떻게 달라질까 싶어서 시작했다"고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Y현장] "5억, 어떻게 나눌래?"…'보물찾기' 서바이벌이 보여줄 '공정' (종합)

'보물찾기'의 차별점은 돈을 찾는 것에서 시작해, 이 돈의 분배 과정까지를 모두 담는다는 것. 채PD는 "돈을 찾고 배분하는 과정에서 팀을 바꾸고, 나한테 필요한 사람을 섭외하고, 누구를 버리는지 등이 그려진다"며 프로그램에 담긴 '이 돈을 어떻게 내가 더 많이 차지할까'라는 욕망의 질문을 짚었다. 김정선 작가 역시 "내 눈 앞에서 돈을 뺏기는 과정을 꼭 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함께 찾은 상금을 배분하는 과정' 속 출연자들의 욕망에 집중하기 위해 '보물찾기'는 '날 것 그대로'에 집중했다. 채PD는 "출연자의 캐릭터를 제작진이 임의로 메이킹 해주는 편집을 하지 말자고 합의했다. 출연자들의 매력이나 능력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려고 한다"며 '악마의 편집' 가능성도 차단했다.

이에 안전에 관한 것 외에는 제작진의 개입도 최소화했다. 그렇다 보니 김 작가는 "출연자들의 동선을 예측하기 너무 힘들었고, 촬영장에서는 너무 혼란스러워서 이게 제대로 나올 수 있을까 걱정이 될 정도였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날 것의 느낌이 잘 살았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Y현장] "5억, 어떻게 나눌래?"…'보물찾기' 서바이벌이 보여줄 '공정' (종합)

이 상금을 향한 욕망의 '보물찾기'에는 강대형, 강승민, 강한, 김스테파니헤리, 김유정국, 김정균, 김태용, 교주, 나가이 마오, 덕자, 맹민호, 바이퍼, 송영재, 오형민, 유비, 윤수빈, 이하니, 임현서, 장지수, 전국진, 조니쿼니, 챔보, 최용준, 최유솔 씨가 출연해 다툰다.

이들은 모두 예심에 해당하는 오픈 미션과 제작진의 인터뷰를 통과한 인물들. 채PD는 "오픈 미션으로 400~500명 모집했고, 모두 성공한 분들이다. 이 분들을 한 분씩 만나서 인터뷰 하고 퀘스트도 진행했다"며 "그 중에서도 날 것 그대로 표출해줄 수 있는 출연자들을 뽑았다"고 출연자 선정 기준을 설명했다.

그 안에서도 피지컬, 두뇌, 정치 등 각자의 무기는 다르고, 이 무기들을 활용해 반전의 승부를 그리는 인물도 등장할 전망이다. 채PD는 "참가자들끼리 자유롭게 팀을 짜다 보니까 겉으로 보기에 약해보이는 팀도 처음에 있다. 그런데 그들이 반전을 보여주기도 한다"며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더 지니어스' '대탈출' '머니게임' 등 숱한 서바이벌 예능프로그램이 홍수처럼 쏟아지는 가운데, 김정선 작가는 "사람들은 자신의 목적에 따라 이합집산을 한다. 본능적으로 살기 위해 누가 내게 필요하고 져버려야 할지 잘 알고 있다"며 인간의 본능에 더 충실한 서바이벌을 그리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보물찾기'는 오는 12월 2일 첫 공개된다.

[사진제공 = 티빙]

YTN star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