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현장] “힙(HIP)해졌다” 자신한 레드벨벳. 클래식 샘플링 또 통할까 (종합)

실시간 주요뉴스

[Y현장] “힙(HIP)해졌다” 자신한 레드벨벳. 클래식 샘플링 또 통할까 (종합)
걸그룹 레드벨벳이 ‘필 마이 리듬’(‘Feel My Rhythm’)의 우아함 대신 키치한 콘셉트로 돌아와 팬들과 만난다.

28일 오후 2시 레드벨벳 공식 유튜브에서는 레드벨벳 새 미니앨범 ‘Birthday’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생중계 됐다.

이번 새 미니앨범은 레드벨벳이 펼치고 있는 ‘The ReVe Festival 2022’의 두 번째 앨범으로 타이틀 곡 ‘Birthday’를 비롯해 ‘BYE BYE’(바이 바이), ‘롤러코스터 (On A Ride)’, ‘ZOOM’(줌), ‘Celebrate’(셀러브레이트) 등 총 5곡이 수록되어 있다.

이날 레드벨벳 멤버들은 새 미니앨범의 선주문량이 71만장을 돌파하며 자체 최고 기록을 쓴 것에 대해 감사한 마음을 먼저 전했다.

이에 레드벨벳의 조이 씨는 “정말 깜짝 놀랐다. 앨범이 나올 때마다 더 많은 사랑을 주시는 것 같아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으며 웬디 씨 역시 “팬들이 우리를 항상 믿어주고 많은 사랑을 보내주시기 때문에 우리가 도전을 할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레드벨벳의 이번 타이틀 곡 ‘Birthday’는 조지 거슈윈의 ‘Rhapsody in Blue’(랩소디 인 블루)를 샘플링, 리드미컬한 드럼과 시원한 신스 사운드가 어우러진 트랩 리듬 기반의 팝 댄스 곡이다. 일명 ‘꽃가루 신드롬’을 일으킨 ‘필 마이 리듬’(‘Feel My Rhythm’)에 이어 다시 한 번 클래식 샘플링을 시도했다.

먼저 슬기 씨는 타이틀곡 퍼포먼스에 대해 “이번에는 키치하고 발랄한 느낌이 많다. 자유롭고 힙합 레드벨벳의 모습이 많은 것이다. 마음껏 뛰노는 안무들도 많은데 그 부분을 유심히 봐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조이 씨는 클래식 샘플링에 대해 “처음에는 낯설게 느껴질 수 있지만 그런 낯선 부분들이 레드벨벳을 통해 신선하게 받아들여 주시는 것 같다. 앞으로도 계속 도전하면서 우리만의 ‘레벨스러움’이 무엇인지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레드벨벳 새 미니앨범 ‘The ReVe Festival 2022 - Birthday’는 오늘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음원이 공개 된다.

[사진=SM 엔터테인먼트]

YTN star 곽현수 (abroad@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