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초점] 100주년 맞은 디즈니, 백년대계 핵심은 APAC...'끝판왕'은 K콘텐츠

실시간 주요뉴스

[Y초점] 100주년 맞은 디즈니, 백년대계 핵심은 APAC...'끝판왕'은 K콘텐츠
오는 2023년, 월트디즈니컴퍼니(TWDC, 이하 디즈니)가 창립 100주년을 맞는다. 애니메이션 제작사로 시작해 확장과 확장을 거듭한 끝에 21세기 가장 거대한 미디어 제국으로 자리매김한 월트디즈니컴퍼니는 100주년을 앞두고 또 다른 100년 계획을 발표했다. 그 계획의 중심에는 APAC(아시아태평양 지역) 콘텐츠가 있고, 그 '끝판왕'은 단연 한국에서 제작되는 K콘텐츠라는 점은 자명한 사실이다.

30일(현지 시각) 디즈니는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를 개최하고 디즈니 주요 스튜디오의 극장 개봉 예정작과 세계 최고의 제작자들이 새롭게 선보이는 아태지역 오리지널 스트리밍 콘텐츠를 공개했다. 이날 행사에는 루크 강(Luke Kang)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총괄 사장이 등장해 아태지역 10개국 400여명의 기자가 모인 자리에서 개회식을 가졌다.

디즈니는 지난해 10월 첫 APAC 콘텐츠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장기 계획을 발표했다. 당시 세계 최고의 아태지역 스토리를 발굴하고 글로벌 무대에서 빛나는 우수한 창의성을 선보이겠다는 계획과 함께 현지 콘텐츠 제작에 첫발을 내디뎠다. 지난 한 해 동안 디즈니는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45개 이상의 새로운 아태지역 콘텐츠를 공개했으며, 이 중 다수 작품은 상업성, 작품성 모두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다.

루크 강 사장은 아태 지역 콘텐츠의 성과를 발표하며 그 예시로 K콘텐츠의 활약을 거론했다. '빅마우스', '사운드트랙 #1', '인더숲: 우정여행'가 공개 첫 주 APAC에서 가장 많이 시청한 콘텐츠 Top 3에 이름을 올렸다고 언급하며 디즈니에서 제작한 K콘텐츠의 영향력을 가장 두드러지게 강조했다.

[Y초점] 100주년 맞은 디즈니, 백년대계 핵심은 APAC...'끝판왕'은 K콘텐츠

제시 캠 앵글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콘텐츠 및 개발 총괄 역시 무대에 오르자마자 K콘텐츠를 가장 먼저 거론했다. 제시 캠 총괄은 "한국에서는 '커넥트'와 '카지노'가 가장 기대되는 작품이다. 저희는 이 작품들처럼 A급 배우들과 함께할 것이고, 후속편이 가능한 시리즈는 시즌2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방탄소년단(BTS) 독점 콘텐츠가 큰 성공을 거뒀다고 강조하며 K팝 관련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을 약속하기도 했다.

이날 오후 디즈니가 정상급 배우 및 제작진과 함께 개봉을 앞둔 영화, 시리즈 및 디즈니+(Disney+)와 디즈니+ 핫스타(Disney+ Hotstar)에서 공개 예정인 새로운 아태지역 콘텐츠 라인업을 발표한 가운데, 한국 콘텐츠 신작들은 행사의 대미를 장식했다. 앞서 소개된 일본, 인도네시아, 호주/뉴질랜드 작품들과 현저히 비교될 만큼 가장 많은 수의 작품이 발표됐다.

이날 발표된 일본 제작 디즈니 신작은 4편, 인도네시아 2편, 호주/뉴질랜드 작품은 2편이다. 한국 제작 작품은 드라마 시리즈, 다큐멘터리, 예능 프로그램을 총 망라해 11개의 작품이 발표됐다.

디즈니의 한국 콘텐츠로는 이광영 감독이 연출을 맡고 배우 이성경 씨, 김영광 씨가 주연을 맡은 드라마 시리즈 '사랑이라 말해요'와 류승룡 씨, 한효주 씨, 조인성 씨가 출연하는 '무빙', 지창욱 씨, 위하준 씨, 임세미 씨가 주연을 맡은 '최악의 악', '하이에나' 김루리 작가가 집필한 '레이스' 등, 이성민 씨가 주연을 맡은 '형사록' 시즌2, 이미 디즈니플러스에서 선보여진 후 아시아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시리즈의 후속작 '사운드트랙 #2' 등이 있다.

또한 제시 캠 앵글 총괄이 약속한 것처럼 '슈퍼주니어: 더 라스트 맨 스탠딩' 'BTS MONUMENTS: BEYOND THE STAR' '제이홉 솔로 다큐멘터리(가제)' 'NCT 127 THE LOST BOYS'까지 총 네 편의 K팝 아티스트 관련 다큐멘터리도 발표됐다.

K콘텐츠를 향한 열렬한 관심 속에서도 가장 뜨거운 환호를 얻은 콘텐츠는 유재석 씨, 이광수 씨, 권유리 씨가 출연하는 예능 프로그램 '더 존2: 버텨야 산다'였다. 이들은 행사에 참석하는 대신 VCR을 통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기자들에 인사를 전했고, 아시아에서 가장 뜨거운 인기를 구가하는 예능인 유재석 씨의 등장에 장내가 술렁였다.

뿐만 아니라 K콘텐츠는 아니지만 '스타워즈' 프랜차이즈의 또 다른 시리즈 '디 애콜라이트'가 소개된 오전 세션에서 이정재 씨가 VCR을 통해 모습을 비추자, 장내 곳곳에서 호응과 함께 뜨거운 박수갈채가 쏟아지기도 했다.

[Y초점] 100주년 맞은 디즈니, 백년대계 핵심은 APAC...'끝판왕'은 K콘텐츠

미국 중심의 애니메이션, 할리우드 영화 시장에 안주하지 않고 OTT 플랫폼 디즈니 플러스를 론칭하며 사업 확장에 나선 디즈니의 새로운 백년대계 핵심은 단연 APAC 콘텐츠다. 지난달 29일 디즈니 수장으로 복귀한 밥 아이거 최고경영자(CEO)가 더 이상의 시청자 확보 대신 스트리밍 플랫폼 사업에 대해 수익을 우선시하겠다고 밝힌 만큼 퀄리티 있는 APAC 콘텐츠들의 등장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그중에서도 APAC 콘텐츠의 선두에 서있는 K콘텐츠의 책임도 막중해진 만큼, 디즈니가 내세운 킬러 콘텐츠 '커넥트'의 활약에도 이목이 쏠린다. '커넥트'는 국내 배우 정해인 씨, 고경표 씨가 주연을 맡고 일본의 거장 미이케 다카시 감독이 연출을 맡은 작품으로 오는 12월 7일 공개된다.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YTN star 이유나 (ly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