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최강야구’ 제작진 200명, 오키나와 전지훈련 향한 간절한 염원

실시간 주요뉴스

‘최강야구’ 제작진 200명, 오키나와 전지훈련 향한 간절한 염원
‘최강야구’ 제작진이 한마음 한뜻으로 최강 몬스터즈의 오키나와 전지훈련을 염원 중이다.

5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최강야구’에서는 최강 몬스터즈와 인하대학교의 파이널 매치가 펼쳐진다.

장시원 단장은 최강 몬스터즈가 30경기 기준 승률 8할, 24승을 달성한다면 오키나와 전지훈련을 약속한 바 있다. 현재 최강 몬스터즈는 14승 5패를 기록, 앞으로 11게임에서 10승 1패를 거둬야 오키나와 전지훈련의 조건을 달성할 수 있다.

최강 몬스터즈의 오키나와 전지훈련은 장시원 단장을 제외한 제작진 200여 명의 바람이 담겨 있다고. 제작진은 간절한 염원을 담은 플래카드로 그 마음을 대신했다는 후문이다. “열 번만 더 이겨주세요.. 제발”이라는 문구를 본 김선우 해설위원은 “장시원 PD 점퍼에 새겨서 선물로 줘야 된다. 제작진의 간절한 마음을 혼자만 모르고 있다”라고 해결책을 제시한다.

이에 장시원 단장은 “오키나와 가면 김선우 해설위원 안 데려간다”라고 반격, 당황한 김선우 해설위원은 “여기는 까불고 있으면 목이 날아가는 곳이라는 걸 이제야 알았다. 해설만 열심히 하겠다”라고 빠른 태세전환을 보여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최강 몬스터즈가 11경기 중 단 1패만 기록해야 되는 전무후무한 도전을 성공으로 이끌 수 있을지, 그 첫 걸음인 인하대와 3차전에서 승리할 수 있을지 이번 경기의 결과에 모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JTBC]

YTN star 곽현수 (abroad@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